Report/Martial Arts2010.11.06 11:3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4일(현지시간) 오전 국기원태권도시범단(단장 김춘근) 일행은 이집트 수도 카이로에 위치한 아인샴스대학교 어문학부에 방문했다. 중동 최초로 한국어과가 개설된 이 대학에 시범단이 한국의 대표문화인 태권도를 소개하기 위해 기습방문 한 것이다.

차분하던 교정은 한국에서 태권도시범단이 방문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떠들썩해졌다. 공연장을 둘러싼 10여 층의 ‘ㄷ자’ 건물 난간에는 학생들이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로 몰려들었다. 학생들은 마냥 신기하게만 바라보고 있었다. 대체 뭘 하려고 하는지 궁금해 하는 표정들이었다. 한국어과를 비롯해 다른 학과생들도 시범공연으로 수업을 대체했다. 공연장 주변에는 순식간에 5백여 명이 넘는 학생들의 시선이 한 곳으로 집중됐다.

이날 시범단에서 가장 큰 인기는 유지나(일반, 24)와 박민지(용인대, 22) 두 여성 단원이 차지했다. 그 이유는 아인샴스대학 재학생 80%가 여학생이다. 격파는 물론 남자 단원들을 화려한 발차기 기술과 술기로 제압하자 동성으로서 자랑스럽다는 분위기였다.

시범이 끝나자 한국어과 학생들은 누가 시키지도 않았는데 리듬에 맞춘 박수에 “대~한~민국!”을 외쳤다. 이어 공연장으로 몰려들었다. 가까이서 단원들을 보고 기념촬영을 하기 위해서다. 싸인 공세도 이어졌다. 단원들은 능숙하게 팬서비스를 아끼지 않았다.


기사원문보기 http://www.mookas.com/media_view.asp?news_no=12228 무카스미디어 한혜진 기자



 
신고
Posted by IMACI somakorea
Report/Martial Arts2010.05.04 01:47
이집트 최남단 도시 아스완에 이집트 최초의 태권도 전용훈련장인 ‘고려 태권도장 '이 개관식을 가졌다고 한다. 지난달 28일(현지시간) 개관한 이 도장에 이집트 역사상 첫 태권도장 오픈을 취재하기 위해 아프리카 지역 30여개 이상의 언론사가 취재 경쟁을 벌이는 등 관심이 집중됐다고 한다.
 
고려태권도장에 들어간 총 소요비용은 약 4만 3천 달러. 전액 한국국제협력단(이사장 박대원,KOICA)이 지원했다. 총 면적 443.25㎡로 훈련장(300㎡)을 비롯해 사무실, 남녀 탈의실, 창고, 주방, 남녀 샤워 및 화장실, 그리고 한국 문화원 등이 각각 마련됐다. 또한 태권도 전용매트와 보호장구 등 훈련장비와 시청각교육 장비, 책상, 의장 등의 각종 기자재도 구비되었다. 주정부 소유의 아스완스포츠클럽은 부지를 제공했다. 지난해 11월에 착공에 들어간 뒤, 6개월 간의 공사기간을 거쳐 고려태권도장은 그 위용을 드러냈다.

이중 부대시설로 마련된 한국문화원은 한국에 대한 인지도가 부족한 아스완의 지리적 제한점을 채워줄 전망이다. 현재 주 3회 한국어교육을 진행하고 있으며, 한국에서 인기리에 방영 중인 드라마, 영화 등도 정기 상영되고 있다. 전통놀이와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대거 포함됐다.

이 도장은 국제협력단으로 이집트에 파견된 한혜진사범에 의해 진두지휘가 이루어졌다. 한사범은 국제협력단의 임무를 모두 마치는 오는 8월 영구귀국할 예정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DIGITAL IXUS 960 IS | 2010:05:02 22:59:58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사보기 http://www.mookas.com/media_view.asp?news_no=11473
신고
Posted by IMACI somakorea
In Life/Worldly Truth2010.04.29 21:26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DIGITAL IXUS 960 IS | 2010:04:21 04:08:43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DIGITAL IXUS 960 IS | 2010:04:21 04:10:37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DIGITAL IXUS 960 IS | 2010:04:21 04:13:13

태권도를 배우는 외국인 수련생은 어느 순간이 되면 종주국인 한국을 관심 갖게 된다. 설명은 현지어로 하지만 수련 중 사범의 구령과 기술은 모두 한국어다. 때문에 수련생은 기회가 되면 한국어를 배우고 싶어 한다.

특히 아프리카 지역에도 한국 드라마가 여러 위성TV에서 방영되면서 한류열풍이 서서히 일어나고 있다. 이집트는 지난해부터 한국 교민이 한국에서 인기리에 방영됐던 드라마, 오락프로그램 등을 아랍어 자막을 입혀 위성TV 'KOREA TV‘로 송출하기 시작하였다.

이집트에서 태권도를 가르치기 시작하면서 일부 수련생들로부터 한국어를 알려달라는 수련생과 일반인들이 꽤나 있었다. 그때마다 간단한 인사말 정도 알려줬다. 깊은 내용까지는 기회가 안 돼 못했다.

그러다 지난 18일부터 태권도 지도자와 수련생을 대상으로 시범적으로 한국어를 가르치기 시작하였다. 한국 정부 지원금(KOICA 현장사업)으로 신축된 아스완 태권도 전용 훈련장 내에 조그마한 한국문화원을 설치했다. 그 곳에서 매주 3회 한국어를 지도하게 된 것이다. 도장은 아직 완공되지 않았지만, 한국어 강의는 미리 시작한 것이다. 이밖에 앞으로 태권도 수련생 및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국 문화 확산을 위해 한국 드라마와 영화 상영, 그리고 전통놀이 체험 등 한국 문화 행사를 정기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한국어 교육은 아스완에서 컴퓨터분야로 활동하고 있는 김노아 단원(KOICA)이 당분간 맡아줄 예정이다. 본인 활동으로도 매우 바쁜 와중에도 필자의 요청을 받아드려 또 다른 봉사를 하고 있어 매우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 이번 시범 운영에 좋은 반응과 효과가 좋을 경우 KOICA에 정식으로 요청해 한국어 강사를 초빙할 계획이다.

출처: http://taemasis.com/238

신고
Posted by IMACI somakorea
Report/Martial Arts2010.04.27 11:2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집트 최남단도시 아스완에 KOICA 현장사업 프로젝트로 진행한 태권도장 건립이 완공 되었다고 한다. 도장이름은 '고려태권도장'이다. 이곳을 담당하고 있는 한혜진KOICA요원의 많은 고민이 들어 있어 보인다.

그는 트위터를 통해 사진과 소식을 알려왔다. 이 시설은 태권도이외에도 매주 하루는 한국의 날을 선정해 한국문화를 배우는 교실도 연다고 한다.

이집트 최초의 태권도 전용 도장인 고려태권도장은 오는 28일 그곳 귀빈과 수련생 및 학부모들을 초대해 개관식을 갖는다고 한다.
 
사진 출처: http://tweetphoto.com/20071911

신고
Posted by IMACI somakorea
Report/Martial Arts2010.03.01 17:23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혜진 전 무카스미디어 기자가 이집트 생방송 TV토크쇼에 출연해 '건강'이라는 주제에서 한국소개와 더불어 태권도수련이 건강에 좋은점을 소개했다.

한 기자는 현재 KOICA 소속으로 이집트에서 태권도를 지도하고 있다. 영문 머리글자를 딴 코이카(Korea International Cooperation Agency:KOICA)는 정부 차원의 대외무상협력사업을 전담 실시하는 기관으로, '함께 잘 사는 인류사회 건설'이라는 모토 아래 1991년 4월 설립되었다. 한국과 개발도상국의 우호협력관계 및 상호교류를 증진하고 이들 국가들의 경제사회 발전을 지원함으로써 국제협력을 증진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주요 활동으로 전문가, 의사, 태권도  등의 전문인력 및 해외봉사단 파견, 국제협력 요원을 포함한 연수생 초청사업, 국제비정부기구(NGO) 지원, 개발조사 및 물자공여 사업, 아프가니스탄 지원 사업, 기타 프로젝트 사업 등을 전개하고 있다.

한기자는 오는 8월 이집트의 업무를 마치고 귀국예정이며, 현재 http://taemasis.com/를 운영하면서 이집트 소식을 전하고 있다.
신고
Posted by IMACI soma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