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port/City Marketing2017.05.12 13:07

SportAccord Convention의 스포츠 및 엔터테인먼트 기관의 경우 후원자는 브랜드 자산을 창출하기 위해 수백만 달러를 지출한다.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제 16 차 대회는 2018 4 15 일부터 20 일까지 개최된다

 

SportAccord Convention은 스포츠 서비스를 제공하는 세계 최고의 프리미엄 연례 행사다. 매년 다른 도시에서 개최되는 이 행사는 6일 동안 열리며 국제적으로 긍정적 변화를 일으키고 참여와 연결에만 전념한다. 국제스포츠 연맹, 권리 보유자, 조직위원회, 도시, 언론 및 스포츠 사업에 관여하는 조직을 포함하고 있다.

 

SportAccord Convention2일간의 본회의 컨퍼런스 외에도 지난 덴마크 오르후스에서 열린 City Forum을 제공한다. 시티 포럼은 주요 국제 스포츠 경기를 위해 유치신청을한 도시와 지역을 위해 고안된 것이다. 이것은 도시, 이벤트 주최자, 스포츠 커미션, 개발 도상국, 국제 스포츠 연맹 및 상업 단체가 통찰력과 검증된 조언은 물론 실용적인 테이크어웨이를 공유 할 수 있다. 포럼의 목표는 도시가 세계 정상급 스포츠 경기를 획득하고 개최 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SportAccord ConventionFrancesco Ricci Bitti 회장은 "SportAccord Convention은 덴마크 오르후스에서 큰 성공을 거둔 후 다시 부상하고 있다. 여기에는 아시아, 미국, 중동 및 유럽에서 개최되는 미래의 컨벤션 개최에 관심이 있는 15 개 도시와의 회의가 포함되었다. 이것은 SportAccord Convention이 국제 스포츠계에 얼마나 적합한지를 확인시켜준다. "라고 말했다.

 

회의 프로그램에는 LawAccord가 포함되어 있으며 국제 스포츠 운동과 이들을 주재하는 도시에서 가장 시급하고 관련이 있는 법적 문제를 조사할 수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MediaAccord 회의를 통해 국제스포츠연합, 미디어 조직 및 미디어 전문가는 모범 사례를 공유하고 팬 참여를 포착하여 모든 미디어 플랫폼에서 강력한 브랜드를 구축 할 수 있는 방법을 얻는 데 집중하여 SAC2018 컨퍼런스 주제에 중점을 둔다.

 

방콕은 SportAccord Convention 2018 차기 개최지이자 세계스포츠모임이며 이 지역의 국제 허브 역할을 하게 된다. 스포츠 사업과 관련된 모든 조직을 위한 핵심 기회인 방콕은 조직에 이 지역의 관계를 심화시킬 수 있는 독특한 기회를 제공한다. 또는 SAC2018을 발판으로 삼아 참여율을 높이고 지역의 90% 이상을 활용할 수 있다.

 

충청북도는 2019년 스포츠어코드 컨벤션 유치계획을 준비중에 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IMACI somakorea
Report/City Marketing2016.01.26 16:41

성내교회 이기풍 목사는 1908년 처음 칠성통에 임시 거처를 정하고 3명의 신자로전도 시작. 그 후 일도리에 있던 초가집 두 채를 사들여 교당으로 사용하다가 1910년 삼도리에 있던 출신청(出身廳:옛훈련원,자리로 무과급제자가 근무하던 관아) 건물을 사들여 성내교회라고 이름을 붙임.

교회 신도가 늘어남에 따라 제주 동부교회를 설립하면서 성내교회는 제주서부교회로 명칭을 변경. 장로교단 분열과정에서(1951년 신사참배문제로 고신파 이탈, 1953년 신학에 대한 입장 차로 기독교장로회 분열) 성내교회가 한국기독교장로회 소속이 됨에 따라 신자들도 제주서부교회(한국기독교장로회파)와 성안교회(예수교장로회통합)로 분리. 1994년 제주서부교회는 원래 이름인 성내교회로 명칭을 환원. 20049월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는 성내교회를 역사 유적지 교회로 지정.

 

제주성내교회는 제주도의 옛 훈련원터에 있는 무과급제자가 근무하던 관아터다. 최초의 제주성내 교회라고 한다.

이승훈(1814~1930) 평양 제일 부호, 안창호의 강연을 듣고 독립운동가의 길로 들어섬, 신민회 가담, 오산학교 건립, “민족대표 33인 중 끝까지 절개를 지킨 분으로 만해한용운과 남강뿐이다.” 북간도무관학교사건 연루(안중근의 사촌동생 안명근이 서간도무관학교설립 모금운동하다 발각된 사건으로 총독암살음모사건으로 검거됨), 1911년 유배된 마지막 제주 유배인(제주 성내교회 옆). 자신의 시신마저 실험표본용으로 내놓은 민족운동가 씨앗이 땅 속에서 무거운 흙을 들치고 올라올 때 제힘으로 들치지 남의 힘으로 올라오는 것을 본 일이 없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IMACI somakorea
Report/City Marketing2016.01.26 16:28

조선시대에 제주에는 여군이 있었다. 우리나라 여군역사를 새로 써야 할 것 같다. 제주신보에 따르면 조선중기 문신인 김상헌의 기행문인 남사록에 '여정'이라는 여군이 있었다고 기록하고 있다.

 

턱없이 부족한 관군의 수로는 왜구의 침입에 대한 방어가 어려웠기 때문에 이를 보완하기 위해 제주에 거주하는 관민들 또한 집마다 당번제로 번을 서게 되었고, 여성들 또한 이에 동참하였다고 한다. 그리고 이러한 임무를 수행한 조선시대의 제주 여군을 “예청”이라고 일컬었다. 이러한 제주 여군 “예청”은 문헌을 통해서도 살펴볼 수 있는데 남사록에는 “성을 지키기 위해 민간에서 건강하고 씩씩한 부녀자를 뽑아 화살받이터에 세웠다”라고 기록하고 있다. 남사록은 1601년(선조34년)에 안무어사로 제주에 파견되었던 김상헌(金尙憲, 1570∼1652)의 제주 기행문

그리고 아직도 제주도에는 “예청”이 활동하였던 성터가 아직 남아있습니다.  관련자료 <제주의 소리>

 

NIKON CORPORATION | NIKON D100 | Aperture priority | 2010:01:28 09:39:58

 

...............

조선시대에 제주어로 ‘예청’이라 불리던 여자병사인 여정(女丁)이 있었다.

...

1601년 제주에서 발생한 모반사건으로 처벌될까 두려워하던 제주도민을 달래기 위해 안무어사(安撫御使·지방에 파견된 특사)로 온 조선 중기 문신 김상헌(1570~1652)이 쓴 기행문인 남사록(南?錄)에 그 기록이 남아 있다.

김상헌은 “내가 알아보니 제주의 성안에 남성(男丁)은 500명이고, 여정(女丁)은 800명이다. 남성이 적어서 만약 사변이 발생해 성을 지키게 되면 민가에서 건강한 부녀자를 골라 성 위에 세웠다”고 했다.

힘이 센 여자들을 선발, 남자들의 빈자리를 채운 것이다. 남사록에는 여정은 적의 공격 목표인 성 맨 앞 돌출부인 ‘살받이터’에 세웠다고 기록했다.

국가의 지원을 제대로 받지 못했던 제주는 남자는 물론 여자들도 맨 몸으로 적의 침입을 막아야 했다. 제주 여성들의 강인함은 후대에 이어졌다.

공정식 전 해병대사령관의 회고록에는 1950년 8월 31일 입대한 제주 출신 여성 해병(4기) 126명을 대한민국 최초의 여군으로 인정했다.

그는 여성 군인의 역사는 1948년 간호장교 후보생 교육으로 시작됐지만 실제 최초의 여군은 여성 해병이라고 회고했다.

6·25전쟁이 발발하자 제주 여성 해병은 여성 의용군(육군)보다 6일 빨리 입대했다.

제주신보 2016.01.25일자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IMACI somakorea
Report/City Marketing2013.02.11 13:43

1910용산역

일제 대전역

일제시대 수원역

일제시대 부산역

저작자 표시
신고

'Report > City Marke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주도 출신청이라는 곳은?  (0) 2016.01.26
조선시대에 여군이 있었다.  (0) 2016.01.26
일제시대 철도역  (0) 2013.02.11
고려에도 성균관이 있었다.  (0) 2011.10.22
용산공원 서울의 허파가 된다  (0) 2011.10.11
벨기에를 가다  (0) 2010.09.05
Posted by IMACI somakorea
Report/City Marketing2011.10.22 08:23

개성에 고려박물관으로 사용되고 있는 고려성균관. 황해북도 개성시 부산동에 있는 고려시대의 교육기관이 있었다.  
 
이 유물은 북한의 국보 문화유물 제127호로 지정되어 있다. 992년(고려 성종 11)에 세운 국가 최고 교육기관으로, 현재의 건물은 1602~1610년에 다시 지은 것이다. 원래는 고려의 별궁(別宮)인 대명궁이 있던 곳이었는데 유교 경전에 관한 사무를 보는 숭문전(崇文殿)으로도 사용되었다가, 1089년에 국자감을 이곳으로 옮기면서 교육기관으로서 역할을 수행하게 되었다.

고려는 992년에는 성균관의 전신인 국자감을 설립하고 국가 관리 양성 및 유교 교육을 담당하였다. 1304년(충렬왕 30)에 국자감의 이름을 국학(國學)으로 바꾸면서 대성전을 짓고, 1310년(충선왕 2)에 성균관으로 바꾸었다. 1592년 임진왜란 때 불에 타버렸던 것을 1602년(선조 35)에 복원하였다.

약 1만㎡의 부지에 18동의 건물이 남북 대칭으로 배치되어 있다. 크게는 명륜당을 중심으로 하는 강학(講學)구역이 앞쪽에 있고, 대성전을 중심으로 하는 배향(配享) 구역을 뒤쪽에 두는 전학후묘(前學後廟)의 배치이다.

외삼문으로 들어서면 정면에 명륜당이 있다. 이를 중심으로 좌우에 향실과 존경각이 있고, 그 앞쪽 좌우에 동재와 서재가 있다. 명륜당 뒤편 내삼문을 들어서면 정면에 대성전이 있고, 그 앞뜰 좌우에 동무와 서무가 있다.

강당인 명륜당은 정면 5칸, 측면 3칸의 2고주 5량가로 구성한 초익공계 맞배집이다. 우물마루에 연등천장으로 마감하고 모로단청으로 치장하였다. 공자를 제사 지내던 대성전은 정면 5칸, 측면 3칸의 규모이며, 1고주 7량가로 구성한 초익공계 팔작지붕집이다. 우물마루와 연등천장으로 하고 모로단청으로 치장하였다.

학생들의 숙소인 동재와 서재는 각각 정면 9칸, 측면 3칸의 5량가 민도리계 맞배집이다. 유학자들을 제사 지내던 동무와 서무는 각각 있다.

[출처]   네이버 백과사전
 

저작자 표시
신고

'Report > City Marke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선시대에 여군이 있었다.  (0) 2016.01.26
일제시대 철도역  (0) 2013.02.11
고려에도 성균관이 있었다.  (0) 2011.10.22
용산공원 서울의 허파가 된다  (0) 2011.10.11
벨기에를 가다  (0) 2010.09.05
대구약령시한방문화축제  (0) 2010.04.23
Posted by IMACI somakorea
Report/City Marketing2011.10.11 08:59

 


서울의 중심. 역사적으로 가장 아픔이 많은 곳이 용산공원이다. 용산은 고려 말 몽고군의 병참기지로, 임진왜란이 발발하였을 때는 왜군의 보급기지로 이용되었으며, 청일전쟁 이후 청나라군과 일본군이 주둔하였고, 러일전쟁과 함께 조선주차군사령부가 주둔하면서 일본의 무력에 의한 조선지배의 근거지가 되었다. 이후 해방과 함께 미24사단이 일본군 기지를 접수하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용산기지는 미군시대를 맞이하게 되었으며, 현재에 이르기까지 오랜 기간 외국군 주둔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

2016년경 반환예정인 용산 미군기지를 국가공원으로 조성하고, 주변지역 등을 계획적이고 체계적으로 정비하기 위해 용산공원 정비구역이 지정·고시된다.  국토해양부(장관: 정종환)는 대상지 기초조사(`08.6~`09.8)와 국방부, 서울시 등 관계부처 협의(`09.8~`11.1), 공청회(`11.2.10), 용산공원조성추진위원회 심의(3.29~4.29) 등의 절차를 거쳐 용산공원정비구역의 경계를 최종 확정하였다고 밝혔다.

용산공원정비구역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1. 용산공원조성지구 (약 243만㎡, 73.5만평)

공원조성지구는 용산기지(메인포스트와 사우스포스트, 265.4만㎡)중 한미협정에 의해 존치되는 미대사관, 헬기장 및 드래곤힐 호텔 등 약 22만㎡를 제외한 본체부지에 지정되며, 면적은 2.4㎢로 여의도 크기(2.9㎢, 윤중로 둑 안쪽 신시가지 면적 기준)와 비슷하다. 동 지구는 120여 년간 외국군대의 주둔지라는 용산기지의 역사적 상징성을 고려하여 민족성·역사성·문화성을 가진 국가공원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2. 복합시설조성지구 (약 18만㎡, 5.4만평)

본체부지 주변에 위치한 산재부지(캠프 킴, 유엔사, 수송부)는 도시기능 증진과 토지의 효율적 활용을 위하여 복합시설조성지구로 지정하였으며, 향후 상업, 업무, 주거, 문화 등 복합용도로 개발할 계획이다.

3. 공원주변지역 (약 895만㎡, 271만평)

용산공원조성지구와 복합시설조성지구에 접하면서 공원조성에 따라 난개발

등이 우려되는   지역으로 용산국제업무지구, 서빙고아파트지구, 한남재정비촉진지구, 후암동지역 등을 포함한  약 895만㎡의 면적에 지정되었다. 공원주변지역은 서울시와의 협의를 토대로 지정하였으며,  향후 서울시에서 별도의 도시관리계획을 수립하여 체계적으로 관리하게 된다.

국토해양부는 금번 정비구역 지정으로 용산공원과 복합시설조성지구·공원주변지역의  경계가 확정된 만큼, 공원과 주변지역의 조성 및 관리방향 등을 수립하는 종합기본계획을 서울시 등 관계기관과 협의를 거쳐 금년 중에 확정·고시할 계획이다.

※ 정비구역의 세부사항은 서울시 도시계획과(☏02-6360-4736)에 비치된 지형도면 등을  열람하여 확인 가능

공청회자료집(아래 파일 다운로드)

 

저작자 표시
신고

'Report > City Marke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제시대 철도역  (0) 2013.02.11
고려에도 성균관이 있었다.  (0) 2011.10.22
용산공원 서울의 허파가 된다  (0) 2011.10.11
벨기에를 가다  (0) 2010.09.05
대구약령시한방문화축제  (0) 2010.04.23
몽골의 주거공간 게르  (0) 2010.04.19
Posted by IMACI somakorea
Report/City Marketing2010.09.05 16:23
사용자 삽입 이미지

9월 8일 벨기에로 출국합니다.
처음 방문하는 곳이라 생소합니다.
벨기에에 있는 한국대사관의 자료를 옮겨봅니다.
정식국명
영   어 : The Kingdom of Belgium
불   어 : Royaume de Belgique
화란어 : Koninkrijk België
수 도 : Brussels(Bruxelles)(인구 : 99.7만명)
브뤼셀(Brussels-Capital Region)은 불어(대다수)와 화란어를 사용하는 이중언어 지역
면 적 : 32.545㎢ (경상남북도크기)
인구밀도 : 315명/㎢
인 구 : 1,058만명(2007)
플래미쉬지역 : 607만(57.8%)
왈롱지역 : 341만(32.5%)
이중언어계(브뤼셀) : 101.8만(9.7%)
종 교 : Roman Catholic(75%),유대교,신교,성공회,정교회,이슬람
공식언어 : 화란어, 불어, 독일어
기 후 : 해양성기후
연평균 기온 : 여름 12~25℃, 겨울 0~10℃
연간 강우량 : 780㎜-850㎜
국가형태 : 연방국가(93년 이후)
정치체제 : 입헌군주국(세습군주)으로서 내각책임제
국가원수 : 국왕(알베르 2세 : His Majesty Albert Ⅱ, King of the Belgians)
총리 : 이브 레테름(Yves Leterme, 플레미쉬 기민당)
의회제도 : 양원제(임기 4년)
상원의원 : 74명(의장 : Mr. Armand de Dedecker, 불어권 자유당 : MR)
하원의원 : 150명
선거제도 : 선거구별 정당 명부식 비례대표제
선거연령 : 18세 이상, 투표는 의무사항으로서 투표불참시 벌금 부과
선거정당 :
자유당, 사회당, 기독민주당 및 녹색당 등이 있으며 화란어권 및
불어권 별로 각각 독립정당 구성
국경일 : 7.21(독립기념일)
시차 : GMT + 1시간
 
1. 1830년 이전
벨기에 민족의 형성
-BC 5세기경 Celt 족의 일파인 Belgae족이 현재의 벨기에 영토에 거주하게 되었으며, BC 57년 Caesar에 의해 정복되어 로마제국의 속령이 되었음.
-당시 Caesar의 저서 "The Gaullic War" 에서 Belgium이라는 명칭이 처음 사용되었다 함.
4세기말경 이 지역에 기독교가 전래되고 5세기경 프랑크족이 침입, 이 지역을 점령함으로써 로마문명이 파괴
8-9세기에 오늘날 벨기에 지역은 샤를마뉴 제국의 일부
독립공국의 형성
-11세기 십자군 전쟁으로 동방으로의 진출이 시작됨에 따라 플란더스 지역은 섬유산업을 중심으로 한 상업도시로서 번영을 구가하고, 이시기를 전후하여 Flanders, Brabant 등의 독립공국들이 형성,
-14세기후반에는 프랑스 Burgundy공국이 이 지역의 지배권을 장악
주변강국의 지배시기
-15세기 후반 부르군디 공국의 주변강국들과의 혼인정책으로 오늘날 벨기에와 화란지역은 18세기말까지 오스트리아와 스페인의 지배를 번갈아 받게 됨.
-스페인 왕위계승 전쟁 결과로 오스트리아 합스부르크가 지배하에 있던 벨기에 지역은 불란서혁명 이후 불란서의 대오스트리아전쟁 승리로 불란서의 지배를 받게 되고, 불란서 헌법과 나폴레옹 법전 등 발전된 제도를 도입, 근대국가 체제를 정비
-워털루에서 나폴레옹 패전후 유럽의 열강들은 불란서의 팽창을 견제하는 세력균형의 차원에서 벨기에를 화란에 합쳐 "The Kingdom of Low Countries"를 건국
-벨기에는 화란왕 William Ⅰ세 지배를 받게되고 신교를 강요하는 화란왕에 대항하여 구교중심의 왈롱지역과 플란더스 자유주의자들은 동맹을 결성하고 1830년 독립을 선포
 
2. 1830년 독립 이후
1830년 독립당시 플란더스 지방을 포함한 지역전체가 불어를 공식 언어로 사용하는 단일 국가
-19C 중엽부터 불어의 독점적 지배에 저항이 발생하여 1차 대전이후 오늘날과 같은 언어권으로 분리(플란더스 : 화란어, 왈롱 : 불어, 브뤼셀 : 이중언어)
1831년 Saxe-Coburg-Gotha(독일지역의 소공국) 왕실출신의 Leopold공(빅토리아 여왕의 숙부이며, 조지 4세의 사위)이 벨기에왕국 초대 왕 Leopold I세로 즉위(1831-65),벨기에 왕국이 성립
-1839년 런던조약에 의해 영세독립국으로 승인
-Leopold Ⅰ세의 치하에서 벨기에는 근대적이고 자유주의적 헌법을 채택하고 산업, 교육을 부흥시켜 근대국가의 기반을 다짐.
1865년 Leopold II세가 즉위, 아프리카 탐험을 지원하고 1908년 콩고식민지를 획득
1909년 Albert I세가 즉위(1909-1934)
1차 대전후 벨기에는 독일에서 일부 국경지역을 할양받고, 독일 식민지 루완다와 부룬디에 대한 위임통치권을 받고 전후 베르사이유조약에 의해 영세중립국의 지위를 포기
-1918-39 기간중 벨기에는 급속한 산업화와 사회개혁이 이루어짐.
-국내적으로는 남성들의 보통선거권이 도입
1934 Loepold Ⅲ세 즉위(1934-1951)
1940-45년간 나치 독일의 지배 하에 놓임.
-2차 대전중 Leopold III 세의 대독항복으로 영국에 망명정부가 수립되고 Leopold III 세가 퇴위, 스위스로 망명
Leopold Ⅲ세의 왕제인 Charles가 섭정 실시(1944-50)
1947년 벨기에, 네덜란드, 룩셈부르크(Benelux)간 관세동맹 결성
1951년 Leopold Ⅲ세의 장남인 Baudouin 국왕이 즉위(1951-1993)
1960년 콩고의 독립을 승인하고, 루완다와 부룬디에 대한 신탁통치권도 포기함.
1970년 이래 양대 언어권인 불어계와 화란어계 주민간의 대립이 첨예화되는 등 불안정한 연정이 계속
-79-92년간 기민당의 Wilfried Martens 내각의 집권(2기)에 이어 92년 Jean-Luc Dehaene 내각이 출범
1993.7 Baudouin국왕이 심장마비로 급서함에 따라 동생 AlbertII 세가 93.8.9 제6대 왕으로 즉위, 오늘에 이름
벨기에는 1993년 헌법개정을 통해 연방국가로 변모하고, 양대 언어권의 조화를 위한 국가개혁과 유럽통합의 주축 역할을 수행하는 것을 최대 국가적 과제로 추진중
1999.5 총선결과 플래미쉬 자유당의 Guy Verhofstadt 수상을 수반으로 하는 내각(Rainbow 연정 : 자유당, 사회당, 녹색당 등)이 출범하고, 동 연정은 2003.5월 총선에서도 승리함으로써 2003.7월 제2기 내각이 출범(자유당 및 사회당 연정)
2007.6.10 총선결과, 화란어권 기민당연합(CD&V/NV)이 최대 의석을 차지하였으나 국가개혁(state reform)이슈에 대한 화란어권 정당들과 불어권 정당들간의 의견대립으로 연정이 구성되지 못하고, 2007. 12월 과도정부 출범.
신고

'Report > City Marke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려에도 성균관이 있었다.  (0) 2011.10.22
용산공원 서울의 허파가 된다  (0) 2011.10.11
벨기에를 가다  (0) 2010.09.05
대구약령시한방문화축제  (0) 2010.04.23
몽골의 주거공간 게르  (0) 2010.04.19
양주 도시브랜드 '아름다운 변화'  (0) 2010.04.06
Posted by IMACI somakorea
Report/City Marketing2010.04.23 17:57
 
사용자 삽입 이미지
5/1(토) 5/2(일) 5/3(월) 5/4(화) 5/5(수)
테마 1 2 3 4 5
10시          
11시 고유제 상설 약령 장터 상설 약령 장터 상설 약령 장터 상설 약령 장터
12시 지게지고 으랏차차! 보약의 행운을 잡아라! 불로장생 퀴즈쇼 한방장사 만만세! 약초 마술쇼!
13시 길놀이(지신밟기) 시연 약초 싸기 경연 약첩 싸기 경연 약재 저울달기 경연 어린이 인형극
14시 어지 전달 및 낭독 상설 약령 장터 상설 약령 장터 상설 약령 장터 약령인의 전승기예(한약재썰기)경연대회
15시 약령시 개막식/대형 한방 막걸리 개봉 청년허준선발대회/장원 유가 행진 관람객과 함께하는 약령 황룡 패기 관람객과 함께하는 약령 황룡 패기
16시 내빈투어 한방! 만남의 광장(중구 문화센터) 축제 주제극 공연
17시 오방신장무 공연 약초 마술쇼! 약초 마술쇼! 폐막식/소원지소지식
18시 약령시 서커스 공연 약령시 서커스 공연 약령시 서커스 공연 약령시 서커스 공연  
19시 축제 주제극 공연(대구한방 황룡전) 축제 주제극 공연(대구한방 황룡전) 축제 주제극 공연(대구한방 황룡전) 축제 주제극 공연(대구한방 황룡전)  
20시          
※ 약령광대놀이/약령문화포토존/약초꽃동산/한가득약초의향기속으로(5/1~5/5 11:00 ~19:00)
▒ 골목체험행사(5.1 ~ 5.5)
약초생태체험관행사 약령시 약초 꽃동산
전시행사 대형 축제 상징물/백두전통서각전시/약령시 약초 터널/약초 채취 농기구 전시
부대행사 약령시 골목 투어/상설약령장터/대구10味-한방음식대전(중구청)/종합관광안내/약령시와 추억만들기/건강운세보기
한방체험행사 인체장기체험/한방 건강 상담/약초 꾸러미 만들기 체험/약초 찻잔만들기 체험/한방 마스크팩 체험/경옥고 만들기 체험/한방차 다도 체험/전통놀이체험/한방 떡뫼치기 체험/약초 촌두부 만들기/전통 탈만들기/나무 목검 만들기/닌텐도건강체험/약령시손수건만들기/건강지압길걷기

http://herb.daegu.go.kr/festival/index.asp
신고

'Report > City Marke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용산공원 서울의 허파가 된다  (0) 2011.10.11
벨기에를 가다  (0) 2010.09.05
대구약령시한방문화축제  (0) 2010.04.23
몽골의 주거공간 게르  (0) 2010.04.19
양주 도시브랜드 '아름다운 변화'  (0) 2010.04.06
전단지의 위력  (0) 2010.02.09
Posted by IMACI somakorea
Report/City Marketing2010.04.19 14:5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몽골의 유목문화를 살펴보면 유목생활을 하는데 기본이 되는 주거공간이 게르(gar)가 특징적이다. 여름에는 시원하고 겨울에는 따뜻한 전통적인 몽골 게르의 구조는 한국의 온동구조 못지 않게 과학적이다.

전통적인 온돌문화가 황토방 등으로 현대에 맞게 변용되었듯이 몽골의 게르도 현대에 맞게 변용될 여지가 충분히 있다. 더욱이 현대 도시인들의 삶이 유목민들과 마찬가지로 여기저기로 자주 옮겨 다니기때문에 유목민의 주거공간인 게르로부터 도시인들의 주거공간과 관련된 미래지향적인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다.

형태는 달라도 주어진 여건속에서 가장 적절한 주거공간은 그 나름대로 충분한 가치가 있다. 현대 도시인들과 같이 삭막한 도시에서 정착하지 못하고 떠돌아다니거나 방항하는 현대판 유목민들에게 몽골의 게르는 많은 것을 시사해 준다.

출처: 세계의 말문화 1, 한국마사회 마사박물관.

신고

'Report > City Marke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용산공원 서울의 허파가 된다  (0) 2011.10.11
벨기에를 가다  (0) 2010.09.05
대구약령시한방문화축제  (0) 2010.04.23
몽골의 주거공간 게르  (0) 2010.04.19
양주 도시브랜드 '아름다운 변화'  (0) 2010.04.06
전단지의 위력  (0) 2010.02.09
Posted by IMACI somakorea
Report/City Marketing2010.04.06 19:47
미래비전·도시경쟁력 강화 기대

 양주시가 미래비전과 도시경쟁력 강화 등을 위해 슬로건과 로고를 하나로 결합한 도시브랜드(Brand Identity)를 확정했다.
 4일 시에 따르면 이번에 개발 확정된 슬로건 '아름다운 변화-양주'는 양주시의 장기적인 비전과 삶이 아름다운 도시, 나의 삶이 아름답게 변화하는 도시라는 여타 도시와 차별화된 양주시의 전략적 이미지 구축에 초점을 맞추어 개발했다.
 브랜드 이미지는 양주시의 꿈과 희망이 담긴 상상력의 풍선으로 기업하기 좋은 도시, 수준 높은 교육도시, 문화예술 중심도시로써 창조적이고 아름다운 변화를 상징하고 있으며 시민모두가 행복한 양주시 이미지를 표현하고 있다.
 양주시는 현재 확정된 브랜드에 대해 상표등록 절차를 밝고 있으며 앞으로 공문서는 물론 모든 행정서식과 공공시설물, 공용차량, 기념품, 관광안내판, 축제 등에 브랜드 슬로건을 활용함은 물론, 언론·광고 등을 통해 대내·외 홍보에 주력해 양주시의 도시브랜드를 적극 마케팅 해 나갈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도시브랜드 이미지 개발을 통해 도시의 미래상을 정립하고 가시화함으로써 시민이 양주라는 삶의 터전에서 더욱 즐겁고 풍요롭게 살아가도록 하며, 도시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한 비전을 제시하고 실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지역경쟁력 강화는 물론이고 시민들에게 지역에 대한 자긍심을 부추겨 지역 활성화에도 값진 성과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양주=이대우기자

신고

'Report > City Marke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용산공원 서울의 허파가 된다  (0) 2011.10.11
벨기에를 가다  (0) 2010.09.05
대구약령시한방문화축제  (0) 2010.04.23
몽골의 주거공간 게르  (0) 2010.04.19
양주 도시브랜드 '아름다운 변화'  (0) 2010.04.06
전단지의 위력  (0) 2010.02.09
Posted by IMACI somakorea
Report/City Marketing2010.02.09 11:07
일명 '찌라시'로 통하는 광고전단지의 위력이 얼마나 될까? 유흥가 주변 밤이면  막 뿌려대는 전단지가 있는가 하면, 백화점 고급화장품 판매대의 고급 전단지도 있다. 아파트분양 현장에도 고급전단지가 있는반면, 막 뿌려대는 전단지도 있다.

무술도장도 마찬가지같다. 최근 고급전단지를 통한 마케팅이 있는가 하면, 대부분의 도장은 30만원에 3천장하는 식의 일회용 전단지를 뿌려된다. 두 전단지의 효과는 분명 장단점은 있다. 어느 지역이냐에 따라 다를것이고, 수련대상자가 누구냐에 따라 다를것이다.

전단지에 대한 기사가 하나 올라왔다. 무카스 미디어에서는 도장들의 치열한 경쟁속에서 차별화하기 위한 노력들을 전단지라는 작은 공간에 어떻게 모을 것인가에 대한 고민을 해보자는 것이다. 이 보도는 무카스 ‘무도업’ 캠페인의 일환으로 시시작됐다.   

전단지의 유형이 바뀐다. 아래는 싱가폴 태권도장의 사례(무카스미디어)


관련기사 : http://www.mookas.com/media_view.asp?news_no=11133
저작자 표시
신고

'Report > City Marke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용산공원 서울의 허파가 된다  (0) 2011.10.11
벨기에를 가다  (0) 2010.09.05
대구약령시한방문화축제  (0) 2010.04.23
몽골의 주거공간 게르  (0) 2010.04.19
양주 도시브랜드 '아름다운 변화'  (0) 2010.04.06
전단지의 위력  (0) 2010.02.09
Posted by IMACI soma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