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port/Martial Arts2011.10.30 16:55

지난 2011 충주세계무술축제에서의 한국의 합기도와 필리핀의 아르니스 선수단

 TSG 설립을 위한 사전협의 차 정부(충북도)차원의 방문단이 10월 15일부터 21일까지 프랑스 파리의 유네스코 본부로 떠난다. 연맹은 지난 5월 6일 문체부를 통해 TSG 진흥센터 설립 신청서를 제출했었고, 이에 대해 9월 26일 Irina Bokova 사무총장으로부터 9월 26일 다음 사항에 대해 설립신청서의 보완을 요청받은 바 있다.

1, TSG센터가 설립될 도시명

2. 세계무술연맹의 역할과 향후 관계

3. 한국 정부의 관련 법규와 센터의 향후 법적 지위

4. TSG센터 설립을 위한 대한민국 정부의 필요조치

 
‘전통스포츠와 게임 보다는 스포츠를 통한 ’청소년리더쉽‘ 강조

 이와 별도로 보코바 총장은 “유네스코 전략사업 우선순위에 따라 기 신청한 센터의 범위가 변경을 제안한다. 유네스코가 우선순위에 두고 있는 참여범위는 전통스포츠 경기로 명시하기 보다는 보편적인 의미에서 스포츠를 통한 청소년 참여를 권한다.”라고 하여 ‘전통스포츠와 게임 보다는 스포츠를 통해 발전, 기여하는 ’청소년리더쉽‘을 제안했다.

답변서에 대한 합의도출

 이와 같은 일련의 과정에서 27일 연맹은 센터 설립신청에 관한 답변서를 충청북도와 협의, 다음의 합의를 이끌어냈다. 즉, 원안대로 사업을 계속 추진하고 36차 총회 때 도차원의 정부방문단을 파견하는 한편 2012년 추진을 위한 예산 추가지원을 제안하고 문체부 담당자를 면담, 합의를 도출하는 것이다.

 센터 설립보완요청 사항에 대해서는 센터명은 제출한 상태에서 향후 논의를 거쳐 조정키로 하고 ‘Youth’의 권고 사항은 연맹의 역할과 관계에 대한 답변에 있는 것으로 대처하여 충청북도와 충주시의 공통의견으로 문체부에 전달할 예정이다.

 이어서 11월 중에는 유네스코 담당과장을 만나 타당성 현지실사에 대응하고 2012년 4월에 유네스코 집행이사회 승인을 유도, 2013년 10월 중 총회 최종승인 및 정부협약을 추진할 계획이다.

 

’Under the patronage of UNESCO'라는 문구와 유네스코 로고사용권 부여

 한편 유네스코 사무총장은 지난 7월 15일 유네스코 한국위원회를 통해 연맹이 ‘충주세계무술축제와 세계기사챔피언십을 비롯해 ‘무예청소년잼버리’행사에 대한 유네스코 엠블럼사용과 관련, 사람들을 결속시키고 사회의 문화적 배경에 자부심을 심어주며 공동체 정신을 강화하는 수단으로써 TSG진흥에 있어서 유네스코 업무와 관련이 있는 행사이고 교육과 국제 결속력, 문화 간 대화와 관련된 유네스코의 무엇보다 중요한 목적에 부합하는 행사라며 행사 홍보물에 ’Under the patronage of UNESCO'라는 문구와 함께 유네스코 로고사용 권한을 부여하는 편지를 보냈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IMACI somakorea
Report/Martial Arts2011.10.09 10:48

사진은 충주세계무술공원내에 있는 세계무술연맹 사무국 www.womau.org

세종대왕의 한글선포를 기념해 만든 '한글의 날'.
10월 9일. 1926년 11월 4일(음력 9월 29일), 당시 민족주의 국어학자들의 단체인 조선어연구회(朝鮮語硏究會)가 주동이 되어 세종대왕의 훈민정음(訓民正音) 반포 480주년을 맞이하여 기념식을 가지고, 이날을 제1회 '가갸날'로 정하였다.
올해로 세종대왕이 한글을 반포한지는 565년.
한글은 발음기호를 문자로 본뜬 세계유일의 문자로 알려져 있다. 또한 어떠한 소리도 표현할 수 있고, 요즘과 같이 컴퓨터시대에 자판에 있어 과학적이라고 장점을 설명한다. 이러한 장점으로 유네스코에서는 문자없는 소수민족에게 한글을 권장하고 있고 실제 인도네시아 부퉁섬의 찌아찌아족은 공식문자로 한글을 쓰기로 결정했다는 이야기도 있다. 발음은 해당 민족의 말을 사용하지만 글자는 한글을 쓴다는 것이다. 특히 유네스코에서는 1989년 훈민정음을 세계기록 유산으로 지정하였고 세계 언어학계 및 대학에서는 한글의 독창성, 과학성, 체계성때문에 최고의 문자로 격찬하고 있다. 
이러한 한글은 과연 국제기구에서 얼마나 사용되고 있을까? 
태권도의 경우 공식용어가 한글이지만 최근 영어를 제1언어로 한다는 언론보도도 있었다. 올림픽태권도의 역할론인데 이에 대한 반대의견도 만만치 않다.
국제기구의 공식언어사용으로는  유네스코 공식업무관계NGO인 세계무술연맹(World Martial Arts Union, 총재 소병용)이 유일하다. 세계무술연맹은 유네스코 카테고리3 기구로 지난 2002년 10월 무술을 통해 세계의 평화에 기여하고 무술단체 간 인적 물적 교류를 촉진하기 위해 창립한 국제무술기구로서 37개국 42개 무술단체가 회원으로 가입해 있다. 이 기구의 모든 공식 문건은 제1 언어가 한글이다. 그리고 아직은 국제적인 관계를 위하여 제2언어를 영어로 하고 있다.
이것은
유네스코에서 무술 관계된 사업을 추진할때 한국어 또는 영어가 국제적인 공용어가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유네스코에 세계무형문화유산으로서 무술을 등재하기 위한 노력을 한다면 한글 또는 영어로 문서를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러한 사실은 한글학회나 국문학계에서도 잘 모르고 있다. 
무술이 한글을 더 크게 장려하고 있다는 사실을 세종대왕께서 안다면  친히 상을 주었을 일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IMACI somakorea
Report/Martial Arts2010.09.25 16:02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내축제는 유네스코(UNESCO)가 충주세계무술축제를 유일하게 공식 후원자로 나서면서 이 축제의 국제적 위상이 한층 높아졌다.

유네스코는 충주무술축제추진위원회(위원장 우건도 충주시장)의 공식 후원 신청을 최근 승인했다.

유네스코는 무술축제가 무술연맹 소속 회원단체 간 결속력 강화와 무술공동체 의식 함양에 기여해 왔다고 평가해 왔다. 또 무술축제를 유네스코가 지향하는 국제적인 연대감 증진과 문화소통에 부합하는 행사라고 인정했다고 추진위원회는 밝혔다.

유네스코의 이번 공식 후원 승인은 무술연맹이 지난 2월 유네스코 무형유산정부간위원회 자문기구 지위를 획득한 뒤 펼쳐 온 문화 외교적 성과다.

유네스코의 로고와 명칭에 사용할 수 있는 국내 축제는 무술축제가 유일하다. 이처럼 유네스코의 공식후원 승인은 세계무술연맹(WoMAU)의 영향력이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유네스코와의 공식자문기구로 성장한 세계무술연맹이 이 축제에 직접적으로 충주시와 연계하고 있어 가능했던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유네스코의 후원은 앞으로 세계무술연맹의 국제적인 사업에도 큰 영향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동안 국내에서 뚜렷한 정책없는 가운데 전통무예진흥법의 제정이후에도 변함없이 없던 것을 비영리민간단체가 이루어낸 것이다. 이번 유네스코승인은 앞으로 무술도 국제적인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는 계기를 만들어 줌으로써 큰 변화가 예고된다.

올해 2010충주세계무술축제는 29일부터 5일 간 충주시 칠금동 세계무술테마파크에서 열린다.
신고
Posted by IMACI somakorea
Report/Martial Arts2010.09.18 18:29


유네스코 국가간 위원회 NGO인 세계무술연맹(WoMAU)가 홈페이지(www.womau.com)도 등재되었다. 스포츠와 무술사상 국내 최초의 국제기구 NGO와 홈페이지 등록이다.

앞으로 세계무술연맹은 세계 각국의 민족 무술과 전통무술의 등재사업과 발굴, 그리고 저개발국가에 보급하는 활동을 하게 한다. 그 중에서도 세계무술리더십프로그램이 운영돼 전세계 무술인들이 세계무술연맹 본부인 충주세계무술테마파크를 찾게 된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IMACI somakorea
Report/Martial Arts2010.09.18 16:30
요즘 무술계에 연이어 대박이라는 이야기들이 많다.
그런데 정부는 아무 생각이 없는 모양이다.
마치 정치적으로 뭐를 해야 일을 하는 것처럼 비추어지는 것이 지금도 남아 있는 모양이다.
세계무술연맹이 유네스코 자문기구가 되기까지 정부는 뭐하는지 몰랐다. 막상 자문기구가 되니 도대체 그게 뭔가 하는 눈치다. 여기에 세계무술연맹이 범주에 속한 TSG(Traditional Sports & Game)에 대한 선점을 정부관계자에게 의뢰하고 있지만, 역시 뭔소리인지 모르는 모양이다. 어렵죠? 그만큼 우린 무술에 대해 관심이 없었습니다. 그냥 쌈박질인줄 알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병용의장

세계무술연맹(의장 소병용, WoMAU)이 지난 6월 유네스코 정부간위원회 국제자문 NGO 승인을 받으면서 세계의 전통 무술들이 관심을 보이기 시작해 국제적인 위상이 높아지고 있다.  

충주 세계무술테마파크에 본부를 두고 있는 세계무술연맹은 현재 호주·폴란드·네팔·카자흐스탄 등지의 전통무술단체와 국제단체인 세계기사연맹(WHAF) 등 4개의 국가단체와 1개의 국제단체가 회원가입 신청서를 제출한 상태다. 오는 30일 열릴 총회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카자흐스탄의 경우 자국의 유네스코 국가위원회와 이슬람 문화과학교육기구(ISESCO)의 권고로 관광스포츠부가 전통무술단체를 대신해 가입의사를 밝히는 공식 서신을 보내오기도 했다.

이외에도 동유럽국가들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가입하기 위한 활동이 전개되고 있다. 특히 중국정부도 세계무술연맹의 활동에 관심을 가지면서 오는 29일부터 충주에서 개최되는 세계무술축제에 숭산 소림사 무승단을 파견할 예정이다. 이번 소림사 무승단 파견은 지난 5월 세계무술연맹 의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하남성과 소림사를 방문하면서 상호교류의 첫 포문을 열게 됐다. 이러한 이유로 하남성 인민정부 관계자들도 파견될 예정이다. 이러한 중국의 관심에 대해 전문가들은 소림사 무술과 태극권의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목록 등재를 위해 국제적인 지위를 지니고 있는 세계무술연맹의 지지를 받기 위한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세계무술연맹의 국제적인 지위가 상승하고 있는 또 다른 근거는 올해 개최되는 충주세계무술축제는 세계무술연맹에 대한 유네스코의 지지를 보여주는 유네스코 후원행사로 치러지게 된다. 또, 세계무술연맹 공식 홈페이지(www.womau.org)가 유네스코 공식사이트에 링크되어 있기도 하다. 이런 가운데 세계무술연맹은 당분간 70개의 회원단체를 확보한다는 방침을 내세웠다.

세계무술연맹은 현재 35개국 38개 회원단체를 두고 있으며, 지난해 4월 유네스코 공식업무관계 NGO 지위 획득에 이어 지난 6월 정부간위원회 국제자문NGO로 승인돼, 긴급보호목록 등재와 협약 이행을 위한 프로그램·프로젝트 제안, 미화 2만 5천 달러 이상 국제원조 심의자격을 갖추고 있다.

신고
Posted by IMACI somakorea
Report/Martial Arts2010.06.28 00:0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계무술연맹(WoMAU, 총재 소병용)이 24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제 3차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보호협약 당사국 총회에서 자문기구로 정식 승인됐다. 유네스코는 교육, 과학 문화의 보급 및 교류를 통한 국가간 협력증진을 위해 설립된 국제연합 전문기구, 이날 세계무술연맹은 한국의 특수법인인 한국문화재보호재단과 함께 비정구기구(NGO)로 승인됐다. 세계 97개 기관·단체가 당사국간의 치열한 공방을 거듭한 끝에 승인됐다.

앞으로 세계무술연맹은 유네스코 무형유산보호협약과 이행지침에 따라 △무형문화유산 보호를 위한 정부간위원회 프로그램 △프로젝트 활동 △국제원조요청 △긴급보호목록 등재유산 보호계획 등의 평가를 위한 검토보고서 제출과 긴급보호목록 등재를 위한 심사절차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

이로써 세계무술연맹이 추진해온 국내·외 전통무술보존과 진흥발전 노력을 국제적으로 공인 받게됐으며 활동영역을 국제사회로 확대됐다.

세계무술연맹은 전통무술진흥과 보존을 위해 2002년 비영리법인으로 출범, 세계적 무술단체인 택견(한국), 삼보(러시아), 사바떼(프랑스)를 비롯해 35개국 38개 단체가 가입해 있다.

[김현길 기자 = press03@mookas.com]
신고
Posted by IMACI somakorea
Report/Martial Arts2010.01.19 10:39
FUJIFILM | FinePix J10 | Normal program | 2009:12:07 09:58:23
FUJIFILM | FinePix J10 | Normal program | 2009:12:07 09:58:51
FUJIFILM | FinePix J10 | Normal program | 2009:12:07 09:58:59
FUJIFILM | FinePix J10 | Normal program | 2009:12:07 10:18:04
FUJIFILM | FinePix J10 | Normal program | 2009:12:07 10:38:24
FUJIFILM | FinePix J10 | Normal program | 2009:12:07 15:37:16
FUJIFILM | FinePix J10 | Normal program | 2009:12:07 16:38:38
유네스코문화협력기구인 세계무술연맹(WoMAU, World Martial Arts Union)이 있다. 충주세계무술축제를 계기로 발족된 이 단체는 34개국 38개종목이 가맹되어 있는 세계에서 가장 큰 무술단체다.

올해부터 세계무형문화유산으로 무술이 등재된다. 아니 올해부터 신청을 받아 사실상 심의대상이 된다. 무술이 세계문화유산이 될 수 있다는 것은 대단한 일이다. 이 일을 세계무술연맹이 해냈다.
 
무술특성상 뭔가 어설픈 단체같다는 생각이 들지만, 사실 각국의 관계자들은 유명한 인사가 많다. 의장을 맡고 있는 소병용 전 유엔대사뿐만 아니라, IOC위원도 있고, 러시아의 푸틴대통령이 운영하는 삼보협회도 여기에 가맹되어 있다.

올 6월 유네스코 협력기구에서 자문기구로 세계무술연맹이 유네스코총회의결을 본다. 무술에 대해서는 심의를 이 단체에서 할 수 있다.

이런데도 우리 정부는 별관심없다. 이유는 간단하다. 동의보감이건, 강릉 단오제건 문화유산으로 등재를 위해 열심히 홍보하고 뛰다보니 9시 뉴스에도 나온다. 그런 세계무술연맹은 사무실 인건비를 포함해 고작 1억5천정도의 예산밖에 안된다. 이러다 보니 홍보도 할 수 없고, 유네스코와 긴밀한 관계인데도 불구하고 정부도 별 관심이 없다.

이와 비슷한 기능을 가진 단체가 대전에 있다. 과학도시연합인가? 하는 ...세계무술연맹에 비하면 많은 예산을 쓰고 있다.

올해 무형문화유산으로 택견이 접수될 예정이다. 세계무술연맹으로 자문 및 심의를 유네스코에서는 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 소림무술도, 여러 나라에서 올릴예정으로 알고 있다.

대한체육회, 국민생활체육회에만 열심인 우리나라.
문화에도 건축, 축제 등에만 열심인 우리나라.
세계무술연맹 의장국이고 본부가 한국에 있다는 것도 알아주었으면 한다.
중국보다, 일본보다, 세계 어느나라보다 큰 기구를 우리나라가 가지고 있는데...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IMACI somakorea
Report/Martial Arts2010.01.10 22:17

Write by Dr. Heo
 UNESCO World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and Martial Arts
2009 World Martial arts Aeminar,  World Martial Arts Academy


 

World martial arts have focused on national perspective during the 19th and 20th centuries. These days, the political and social issues in the Olympic game events or martial arts are still emphasized. Even though the competitionalization of martial arts is tried outwardly, the modern cultural phenomena have not been avoided yet. Even though we cannot say that all these trends are bad, the martial arts industry has faced another challenge as the World Martial Arts Union was accepted as the UNESCO advisory organization. After all, a new domain called ‘martial arts’ has emerged as the world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The acceptance of World Martial Arts Union as the UNESCO advisory organization is a great achievement unlike the just interest in world cultural heritage. The World Martial Arts Union has grown into an organization that reviews the value of each nation’s martial arts as world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This kind of success has been possible thanks to the diplomatic power and leadership of So Byeong-yong, a former UN ambassador and president of the World Martial Arts Union. The World Martial Arts Union was founded in Chung-ju in October 2002 when the entire nation focused on the Olympic game events and cultural contents. The organization was registered as the private agency of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Trade (Republic of Korea) in 2003 and reborn into a corporation of the ministry in 2008. In fact, there were 6-year unknown efforts behind these administrative processes. There was a concern about if Japan and China would not welcome Korea’s leading role in the international society. The president Mr. So has visited all UNESCO organizations and each nation and explained the cultural value of martial arts. Because of his strenuous efforts, China and Japan started to show a positive attitude toward the World Martial Arts Union’s activities. In fact, these countries’ support was confirmed at the UNESCO Conference in June 2007.

In 2009, the World Martial Arts Union was officially accepted as the UNESCO cultural organization. Mr. Koichiro Matsuura, the UNESCO secretary general, officially admitted the position of the World Martial Arts Union (‘UNESCO Working-level NGO’) for the protection of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through the official letter dated on April 24, 2009.

As a result, as a UNESCO Working-level NGO, the World Martial Arts Union will carry out the following duties:

△ The excavation and protection of each nation’s martial arts heritage and the collection and review of the related resources
△ Recommendation of the preservation and protection of the cultural heritage to each nation

As a result, the World Martial Arts Union will make a contribution to sharing the values of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on traditional martial arts. The role and capability of the World Martial Arts Union were highly praised at the 3rd Session of the Intergovernmental Committee of Intangible Heritage of the UNESCO in Istanbul in approval of advisory activities and mutual cooperation for safeguarding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which played a big role in acquiring the position of NESCO Working-level NGO. In other words, the World Martial Arts Union was officially admitted as an international private organization by the UNESCO.

The World Martial Arts Union has upgraded its basic relationship with UNESCO to an official relationship. Because the current position could be canceled anytime, however, more active activities are required. The UNESCO can review and evaluate each union’s performance on a regular basis and extend or cancel its status based on the evaluation. In order for the World Martial Arts Union to settle down as a firm international martial arts organization, it should actively participate in international affairs and cooperation and response to international requests with sincerity.

From now on, the World Martial Arts Union will review if each nation’s martial arts are eligible to be listed on the UNESCO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As the UNESCO’s advisory committee, it will also play a role of an international organization and world federation. For this, the World Martial Arts Union needs to build a systematic cooperative system with international organizations such as UNESCO, stay competitive, promote intergovernmental exchange of martial arts and academic exchange and give a support for development of martial arts culture. To carry out all these duties and roles, the World Martial Arts Academy was established.

신고
Posted by IMACI soma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