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port/Martial Arts2010.11.30 16:48

사용자 삽입 이미지

小龍이 불러일으킨 미국 영화계의 태권도붐은 좀처럼 가실 줄을 모르고 있다. 헐리웃의 액션스타들은 다투어 태권도 도장출입에 바쁜 것이다. 미국영화에 태권도가 처음 등장한 것은 약10년전. 美 20세기 폭스社가 만든 TV시리즈 「그린 호넷」에서 태권도가 나왔는데 이때 태권도 지도사범으로 초빙된 것이 바로 故 李小龍이었다. 처음에는 지도사범이었던 李小龍이 게스트 스타로 한두 장면 나오다가 드디어는 태권도 스타의 始祖로 군림하게 되었는데, 이때부터 할리웃 스타들은 다투어 태권도를 배우게 되었다.
 

경향신문 1975년 3월 27일

신고

'Report > Martial Ar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최초의 브라질태권도대회  (0) 2010.11.30
<코리안 가라테> 라는 책을 쓴 사람은?  (0) 2010.11.30
태권도 시합장에 나타난 이소룡  (0) 2010.11.30
쿠베르탱은 무술인이었다?  (0) 2010.11.27
차력이란?  (0) 2010.11.23
광저우 드라마  (0) 2010.11.22
Posted by IMACI somakorea
Report/Martial Arts2010.06.10 19:0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소룡과 그의 부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소룡의 유년시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소룡과 아내, 그리고 아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들에게 중국무술을 지도하는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소룡의 첫 영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년시절

Lee Jun an was born in the hour of the dragon, between 6–8 a.m., in the Year of the Dragon according to the Chinese zodiac calendar, November 27, 1940, at the Chinese Hospital in San Francisco’s Chinatown in the United States. His father, Lee Hoi-Chuen (李海泉), was Chinese, and his Catholic mother, Grace (何愛瑜), was of Chinese and German ancestry.Lee and his parents returned to Hong Kong when he was three months old. He was a citizen of the United States by birth and did not hold any other citizenships.

교육과 가족

At age 12, Lee entered La Salle College and later he attended St. Francis Xavier's College. In 1959, at the age of 18, Lee got into a fight and badly beat his opponent, getting into trouble with the police. His father became concerned about young Bruce's safety, and as a result, he and his wife decided to send Bruce to the United States to live with an old friend of his father's. Lee left with $100 in his pocket and the titles of 1958 Boxing Champion and the Crown Colony Cha Cha Champion of Hong Kong. After living in San Francisco, he moved to Seattle to work for Ruby Chow, another friend of his father's. In 1959, Lee completed his high school education in Seattle and received his diploma from Edison Technical School. He enrolled at the University of Washington and studied philosophy, drama, and psychology, among other subjects. It was at the University of Washington that he met his future wife Linda Emery, whom he would marry in 1964.
He had two children with Linda, Brandon Lee (1965–1993) and Shannon Lee (1969-). Brandon, who also became an actor like his father, died in an accident during the filming of The Crow in 1993. Shannon Lee also became an actress and appeared in some low-budget films starting in the mid 1990s, but has since quit acting

활동경력

Lee's father Hoi-Chuen was a famous Cantonese Opera star. Thus, through his father, Bruce was introduced into films at a very young age and appeared in several short black-and-white films as a child. Lee had his first role as a baby who was carried onto the stage. By the time he was 18, he had appeared in twenty films.

While in the United States from 1958–1964, Lee abandoned thoughts of a film career in favor of pursuing martial arts. However, after Lee's high-profile martial arts demonstration at the 1964 Long Beach Karate Tournament, he was seen by some of the nation's most proficient martial artists—as well as the hairdresser of Batman producer William Dozier. Dozier soon invited Lee for an audition, where Lee so impressed the producers with his lightning-fast moves that he earned the role of Kato alongside Van Williams in the TV series The Green Hornet. The show lasted just one season, from 1966 to 1967. Lee also played Kato in three crossover episodes of Batman. This was followed by guest appearances in a host of television series, including Ironside (1967) and Here Come the Brides (1969).

In 1969, Lee made a brief appearance in his first American film Marlowe where he played a henchman hired to intimidate private detective Philip Marlowe (played by James Garner) by smashing up his office with leaping kicks and flashing punches, only to later accidentally jump off a tall building while trying to kick Marlowe off. In 1971, Lee appeared in four episodes of the television series Longstreet as the martial arts instructor of the title character Mike Longstreet (played by James Franciscus). Bruce would later pitch a television series of his own tentatively titled The Warrior. Allegedly, Lee's concept was retooled and renamed Kung Fu, but if so, Warner Bros. gave Lee no credit. The role of the Shaolin monk in the Wild West, known to have been coveted by Bruce, was awarded to non-martial artist David Carradine, purportedly because of the studio's belief that a Chinese leading man would not be embraced by the American public.

Not happy with his supporting roles in the U.S., Lee returned to Hong Kong and was offered a film contract by legendary director Raymond Chow to star in films produced by his production company Golden Harvest. Lee played his first leading role in The Big Boss (1971) which proved an enormous box office success across Asia and catapulted him to stardom. He soon followed up his success with two more huge box office successes: Fist of Fury (1972) and Way of the Dragon (1972). For Way of the Dragon, he took complete control of the film's production as the writer, director, star, and choreographer of the fight scenes. In 1964, at a demonstration in Long Beach, California, Lee had met karate champion Chuck Norris. In Way of the Dragon Lee introduced Norris to moviegoers as his opponent in the final death fight at the Colosseum in Rome, today considered one of Lee's most legendary fight scenes.

In 1973, Lee played the lead role in Enter the Dragon, the first film to be produced jointly by Golden Harvest and Warner Bros. This film would skyrocket Lee to fame in the U.S. and Europe. However, only a few months after the film's completion and three weeks before its release, the supremely fit Lee mysteriously died. Enter the Dragon would go on to become one of the year's highest grossing films and cemented Lee as a martial arts legend. It was made for US$850,000 in 1973 (equivalent to $4 million adjusted for inflation as of 2007). To date, Enter the Dragon has grossed over $200 million worldwide. The movie sparked a brief fad in the martial-arts epitomized in songs like "Kung Fu Fighting" and TV shows like Kung Fu.

Robert Clouse, the director of Enter the Dragon, attempted to finish Lee's incomplete film Game of Death which Lee was also set to write and direct. Lee had shot over forty minutes of footage for Game of Death before shooting was stopped to allow him to work on Enter the Dragon. Kareem Abdul-Jabbar, a student of Lee, also appeared in the film, which culminates in Lee's character, Billy Lo (clad in the now-famous yellow track suit) taking on the 7'2" basketball player in a climactic fight scene. In a controversial move, Robert Clouse finished the film using a look-alike and archive footage of Lee from his other films and released it in 1978 with a new storyline and cast. However, the cobbled-together film contained only 15 minutes of actual footage of Lee while the rest had a Lee lookalike, Tai Chung Kim, and Yuen Biao as stunt doubles. The unused footage Lee had filmed was recovered 22 years later and included in the documentary Bruce Lee: A Warrior's Journey.

출처: http://www.hereischina.com/



신고
Posted by IMACI somakorea
Reports2010.02.17 00:35

현대사회에서 무술은 새롭게 부활되고 있다. 그 중 하나가 영화소재다. 실제 영화 등에서 무술이 빈번하게 사용되고 있고, 1960년대 이소룡에 의해 허리우드가 변했다는 말도 있다.

무술이 영화로 부활한 데에는 무협영화의 인기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1970년대 소림사주방장의 히트를 계기로 붐이 일기 시작했다. 이 당시에는 '권격영화'라고 했다.

무술을 소재로 무협영화가 많이 등장하기도 했다. 무협(武俠)이란 무술이 뛰어난 협객(俠客)을 뜻하는 말하는 것으로 중국을 비롯한 동양판타지 소재로 한 장르를 만들어 왔다. 서양판타지가 신화와 영웅의 서사에 판타지적인 대상물의 등장과 활약 혹은 대립을 주요한 테마로 하는 것에 반하여, 동양판타지로서의 무협은 영웅이 탄생하기까지의 수련의 과정을 통해 내외공을 성장시키는 것이 주요한 테마로 등장하는 것이 특징이 있다.

그럼 영화에서는 어떤 무술을 소재로 사용하고 있는가? 영화 속에 등장한 무술들은 대부분 태권도, 합기도, 쿵푸, 무예타이 등이지만 이외에도 다양한 것들이 많다. 일본의 경우는 켄도나 이아이도도 많이 등장한다.

한국영상자료원에는 무술을 소재로한 영화를 다음과 같이 구분하고 있다. 합기도를 소재로한 국내영화로는 용호대련(1974), 흑연비수(1973), 싸울아비(2001)가 있으며, 국외영화는 카모에 식당(2005)이 있다. 무에타이는 옹박-무예타이의 후예(2003), 다이너마이트 워리어(2006), 옹박-두번째 미견(2005)이 있다. 또, 쿵푸나 우슈의 경우에는 국내에서 만든 소림신방(1982)이 있고, 쿵푸허슬(2004), 쿵푸팬더(2008), 퓨전쿵푸(2007), 쿵푸덩크(2007)권정(1978) 등이 있다.

쿵푸나 우슈의 경우는 이 보다 더 많다. 단지 한국영상자료원의 자료를 중심으로 살펴본 것이어서 그런지 태권도를 소재로 한 영화가 의외로 많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영화로는 태권도/템플스테이(2005), 텔레파시여행(1991), 소권(1980), 태권왕 강태풍(2001) 클레멘타인(2004), 아름다운게임(1995), 코리언 보이(1991), 태권 파이터(1994), 로봇 태권브이(디지털 복원판)(2007), 챔프의 분노(1992), 패배자(1991), 겁없는아이(1996), 이방인(1998), 블랙벨트(1989), 철없는 아내와 파란만장한 남편 그라고 태권소녀(2002), 흑성마왕과 슈퍼왕자(1987), 돌아온 용쟁호투(1980), 흑설(1990), 차이나타운(1984), 있잖아요 비밀이에요2(1990), 기파이터 태랑3(2002), 기파이터 태랑(2001), 태권패밀리(2002) 가 있으며, 국외영화로는 베스트 오브 더 베스트(1989), 레인져(1983), 마이애미 커넥션(1986), 쳡혈전사(1989), 블랙아이스(2007), 퀘스트(1984), 개인교수2(1985), 이소룡의 생과 사(1973), 냉혹자(1982), 분노의 영웅(1984), 수퍼 파이터(1985) 등이 있다. 이러한 무술이 영화에 중요한 소재가 된 이유에는 관람자나 시청자들이 액션장르에 대한 선호가 높기 때문이다.

실제 한국영화진흥위원회에서 우리나라 국민을 대상으로 한 10년간 소비된 영화의 장르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액션 장르에 대한 평균 선호도(25.5%)가 가장 높았음. 액션 장르영화는 무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음. 여기에 SF/판타지/무협 장르의 선호도(11%)를 합치면 36.5%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무협영화는 오랜 수련과 단련을 통해 연마된 인간의` 육체와 정신이 결합된 내공의 힘과 그러한 힘을 병장기 등의 도구를 통해 외부의 무력으로 발산하는 외공의 힘을 대중적 기호에 맞게 가공해 보여주고 있다. 이런 영화의 주요 내용은 내외공 수련의 과정 혹은 수련 동기와 목표를 향해 수행하는 과정에서 개인의 변화를 주요한 테마로 삼고 있다.  


* 이 내용은, 세계종합무술대회개최관련 학술용역진행중 정리한 일부 내용을 정리한 내용이 포함되어 있음.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IMACI somakorea
Report/Martial Arts2010.02.08 19:14
한국 합기도역사에서 족술을 접목해 한국형합기도를 구축했던 지한재원로가 젊은 시절 이소룡과 함께 영화에 등장했다. 이소룡과의 겨루기 장면 동영상이 신무합기도 브라질회에서 유튜브에 공개했다.
신고
Posted by IMACI somakorea
Report/Martial Arts2010.02.08 11:07

이소룡이 스스로 스승이라고 말하는, 중국 광동출신의 엽문(1893~1972)을 소재로 만든 영화로 2008년작 '엽문'이 있다.  이번에 톱스타 송혜교는 왕자웨이 감독의 ‘일대종사’에 출연한다. 이 이야기 역시 엽문의 일대기를 그린 영화라고 한다.

갑자기 이소룡의 스승을 다룬 영화가 제작될까? 2년전 홍콩의 무술산업관계에게 들은 이야기로 짐작해 본다. 그들은 중국무술이 전세계에 보급되고 있어 중국무술내 산업의 경제적 파급효과는 상당하다고 평가하고 있다. 이미 1960년대 미국 헐리우드에 진출한 이소룡이라는 인물은 중국무술의 상징인물이 됐고, 서양사람들에게도 무술하면 이소룡이라는 인물을 떠올릴정도로 전설의 인물이 됐다고 한다. 그 후 등장한 성룡, 이연걸, 견자단 등 홍콩출신의 무술배우들이 스타로 이어졌지만, 무술수련자들에게는 아직도 이소룡에 대한 신비감과 그의 특기무술인 영춘권과 절권도에 대해 큰 관심을 불러오고 있다. 이런 이유에서 이소룡은 최근 영화뿐만 아니라 각종 무술쇼 등에서도 잘 인용되는 인물이라고 한다.

그런데 이소룡의 스승인 엽문에 대한 이야기는 또다른 관심을 불러 일으킨다. 그를 소재로 만들었다는 것은 그의 인물뿐만 아니고 영춘권에 대한 새로운 관심대상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영춘권은 여러 기원설이 있다. 하지만 최근 학계에서는 청나라 시대에 엄영춘이라는 여자가 창시했다는 것을 정설로 보고 있다. 엄영춘의 남편 양박주에 의해 보급되기 시작했고, 황화보, 양이제에 의하여 광동성과 복건성지역에 보급되면서 성행되었다. 특히 이들의 제자였던 양찬은 '영춘권왕'이라는 칭호를 받으며 당대의 고수로 자리하였다. 그는 일생에 단 4명의 제자만을 두었다고 한다. 그 중 진화순(陳華順)이 길러낸 제자 중 한명인 엽문이 영춘권을 세계화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 하지만 중국이 혁명이 일어나자 엽문일파는 홍콩으로 옮겨 여기서 영춘권의 본거지를 만들었다. 엽문에게서 영춘권을 배운 이소룡은 영춘권을 기본으로 하는 절권도를 만든 것으로 유명하다.

영춘권은 어떤 무술일까. 영춘권은 군더더기 없기 간단하게 치며 위력적인 기술을 구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이런 특성과 비슷한 것이 북파권법인 팔극권과 형의권과도 비슷하다. 근거리의 상대를 손기술 등을 통해 상대를 무마시키고, 상대의 손과 팔을 제압해 상대의 반격과 방어의 기능을 제한 시키는 기법이다. 이러한 제압이 이루어지면 마지막으로 상대의 몸에 강력한 공격을 해 제압하는 기술이다. 이런 과정에는 타격기만이 있는 것은 아니다. 관절기나 급소지르기 등이 포함되어 있어 상당한 파괴력과 실전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영춘권의 형성과정을 보면 수많은 권법중에서 필요한 기술들만 재정립된 무술로 보인다. 근대시기 새로 정립된 기술들도 많았을 것이고, 해외에 보급되는 과정에서 변용된 것도 많았을 것이다.

송혜교가 출연해 이소룡의 스승을 다른 영화가 나온다고 하니, 2008년 먼저 개봉되었던  영화 <엽문> 에 대해 프로덕션에서는 다음과 같은 정보를 제공했다.


REAL INFORMATION 1. 엽문

“우리의 무술은 ‘인(仁)’을 기본으로 남을 헤아릴 줄 안다.
그러므로 너희 일본은 평생 이해할 수 없는 이치이며, 무술을 논할 자격이 없다!”

중국 광동의 불산에서 태어난 엽문(1893~1972)은 7세의 어린 나이에 무술을 시작하여, 16세가 되던 해 ‘영춘권’의 대가 ‘양벽’ 밑에서 수학하며 무술실력이 장족의 발전을 이룬다. 이후, 불산에 있는 다른 무인들과의 교류와 대련을 통해 그의 명성은 중국 전역으로 퍼져나갔다. 그러던 중 중일전쟁이 발발하고 중국이 일본의 손아귀에 들어가자, 애국심이 투철했던 엽문은 일본군을 위해 일하기를 거부하며 가난한 생활을 자처하였고, 중국인들이 일본으로부터 자신의 몸을 지킬 수 있도록 자기방어 수단이 뛰어난 호신무술 ‘영춘권’을 가르치며 일본에 맞서 중국의 자존심을 지켜냈다. 해방 후, 홍콩으로 건너간 엽문은 개인에게 맞는 차별화된 교육 방식으로 홍콩 전역에 ‘영춘권’의 붐을 주도하였으며, 전통무술의 대중화에 앞장섰다. 특히, 당시 13세의 이소룡을 제자로 받아들여 훗날 이소룡이 가장 존경하는 스승이자 ‘절권도’의 기본원칙과 그 사상의 중심이 된 인물로도 유명하다. 겸손한 성품을 가진 그는 영춘권의 대가로서 절대 거만한 모습을 보이지 않았고, 홍콩에 자리를 잡은 후 영춘권과 무술계의 발전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했다. 영춘권에 대한 끝없는 열정과 무술인에 대한 존경심은 물론 국가와 민족을 진정으로 아끼고 사랑했던 영춘권의 대가이자 중국을 대표하는 무술인으로 중국인들에게 여전히 존경 받고 있다.

REAL INFORMATION 2. 영춘권

“영춘권은 ‘엄영춘’에 의해 창시되어 ‘양찬’의 손으로 뿌리내려지고,
‘엽문’이 널리 번영시킨 무술이다.”

중국 명나라 말, 청나라의 압박을 피해 후난마을로 피신한 소림의 ‘오매선사’는 동네건달에게 결혼을 강요 당하고 있던 두부장사의 딸 ‘엄영춘’을 돕기 위해 여성의 신체에 적합한 무술동작을 가르쳤고, 무술에 타고난 재능을 가진 그녀는 이 무술을 직선적이고 간결한 호신무술로 승화시켜 자신의 이름을 딴 ‘영춘권’으로 탄생시킨다. 여성의 자기 방어를 위한 수단으로 만들어진 영춘권은 자세가 높고 부드러우며 실용성까지 겸비한 실전무술이다. 이후 그녀의 남편인 ‘양주박’에게 전수된 ‘영춘권’은 그의 제자 ‘황화보’와 ‘양이제’ 등에 의해 영화 속 배경인 중국 광동의 ‘불산’에서 새롭게 태동하게 된다. 계속해서 발전을 거듭한 영춘권의 기술은 영춘권의 왕이라 불린 ‘양찬’을 거쳐 그의 제자인 ‘진화순’에 이르러 제대로 된 권법으로 재확립된다. 그리고 그의 수제자인 ‘엽문’에 의해 누구나 쉽게 배울 수 있는 실용무술로 재탄생, 비로소 대중화에 이르게 된다. 여기에 ‘이소룡’의 인기를 바탕으로 세계적으로 알려지면서 중국을 대표하는 무술로 자리잡게 된다.
ABOUT THE MOVIE 1.

전대미문! 유일무이! 상상초월!
이소룡의 스승이자, 중국 무술의 전설 ‘엽문’의 감동 실화가 펼쳐진다!!

<엽문>은 ‘이소룡’의 스승이자, 중국 무술계의 전설적인 영웅 ‘엽문’의 파란만장한 일대기를 다룬 감동 실화. 무술 하나로 10억 대륙의 힘과 마음을 하나로 모았으며 전세계적으로 200만명 이상의 제자를 둔 ‘엽문’은 지금도 전세계 무인들에게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 세계적인 명성의 전통무술 ‘영춘권’을 대중화시킨 인물이다. 특히, 그는 세계적인 우상이자 액션스타 ‘이소룡’이 유일하게 인정하는 스승이며, 그가 가장 존경하는 인물이기도 하다. 이소룡이 창시한 ‘절권도’가 표방하는 모든 형식과 규칙을 버리라는 원칙이 엽문의 사상과 정확히 일치하는 것만 보아도 엽문이 이소룡에게 끼친 영향력은 대단하다고 할 수 있다. 1930년대 최고의 무술실력을 가졌지만 사사로운 감정으로 무술을 남용하는 일이 없었던 ‘엽문’이 갑작스레 발발한 중일전쟁으로 일본의 억압을 받으며 고통 받는 국민들을 위해 ‘인(仁)의 무(武)’로 항거하며 시대가 원하는 진정한 영웅이 되기까지의 과정을 그린 영화 <엽문>. 이소룡의 유일한 스승이자, 맨주먹으로 민족의 자존심을 지켜낸 중국 무술계의 전설 ‘엽문’의 감동 실화가 지금 스크린 위에 펼쳐진다.

ABOUT THE MOVIE 2.

놀라운 스피드! 강력한 파워! 폭발적인 타격감!
‘리얼’을 넘어 이제는 ‘실전’이다!
2009년, 액션의 새로운 키워드 ‘실전액션’!!

<엽문>은 실존인물인 엽문과 그의 무술인 ‘영춘권’의 기본기를 컨셉으로 현실에서도 활용 가능한 100% ‘실전액션’을 자랑하며, 짜릿한 통쾌함은 물론 놀라운 스피드와 강력한 타격감으로 생생하고 실감나는 ‘실전액션’의 진수를 선보인다. 특히, 빠른 손기술을 기본으로 공격과 방어가 결합된 직접적이고 실용적인 근접 격투로 유명한 ‘영춘권’이 영화 <엽문>의 액션 장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기에 그 현실성은 상상을 초월한다. 실제로 현대의 이종격투기에서도 그 격투기술에 커다란 관심을 가지고 있는 ‘영춘권’은 놀라운 속도의 손기술과 강력한 파워, 폭발적인 타격감 등으로 인해 영화 속 특별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또한, 각종 무술 대회 1위를 휩쓴 37단의 무술 유단자이자, 아시아 최고의 액션배우 ‘견자단’이 실제 엽문의 아들인 ‘엽준’에게 전수받은 ‘영춘권’을 기본으로 직접 펼쳐 보이는 액션 장면들은 견자단의 팬뿐만 아니라 영화를 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그의 매력에 빠져들 만큼 강력한 흡입력으로 완벽한 실전액션을 선보인다. 실제 ‘영춘권’으로 영화 <엽문>만의 특별한 ‘실전액션’이 주는 쾌감은 통쾌한 액션의 짜릿함을 뛰어넘으며 보는 이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게 될 것이다.

ABOUT THE MOVIE 3.

홍콩 박스오피스 1위! 홍콩 금상장영화제 12개 부문 노미네이트! IMDB 관객평점 8.1!
액션과 감동을 넘나들며 모두를 열광시킨 <엽문> 연말 개봉 목표로 속편 제작중!!

<엽문>은 지난 12월 홍콩에서 개봉하여 중국 무술영화 부활의 가능성을 제시하면서 커다란 반향을 불러 일으켰고, 개봉과 동시에 홍콩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함은 물론 영춘권을 배우려는 사람들로 인해 ‘엽문 신드롬’으로까지 이어지며 홍콩뿐만 아니라 중국 등 아시아 전역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다. 특히, 홍콩 개봉 당시 <트와일라잇>, <마다가스카2>등 할리우드의 쟁쟁한 경쟁작들을 물리치고 개봉 첫 주 홍콩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는 저력을 발휘하며 관객들의 폭발적인 지지를 이끌어냈다. 또한, 4월초 개최예정이며 홍콩에서 가장 권위 있는 영화제인 ‘제28회 홍콩 금상장영화제’에서 최우수작품상을 비롯 감독상, 남우주연상, 무술상, 음악상 등 총12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는 쾌거를 이뤄냈다. 이는 중국을 대표하는 전설적인 영웅의 탄탄한 스토리와 빠르고 강력한 실전무술 ‘영춘권’의 완벽한 재연, 실감나는 액션영상과 웅장한 음악 등 작품의 전반에 걸쳐 완성도 높은 웰메이드 작품으로 인정 받았기에 가능했던 것. 여기에 까다롭기로 소문난 IMDB에서 현재 관객 평점 8.1이라는 높은 점수를 기록하며 전세계적으로 열광적인 반응까지 얻어내고 있다. 작품성과 흥행성을 모두 인정받은 웰메이드 영화 <엽문>. 국내 개봉과 동시에 그 파란만장한 흥행돌풍을 이어가며 관객들을 시선을 사로잡을 것이다.

ABOUT THE MOVIE 4.

아시아 영화의 전설적인 최강 제작진들이 모여 만든 최고의 기대작 <엽문>!
완벽한 열연과 감각적인 액션, 감동적인 음악까지 환상적인 조화로 빛나다!!

중국을 대표하는 전설적인 영웅을 스크린에서 만날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가슴 설레게 하는 영화 <엽문>. 빠르고 강력한 실전무술 ‘영춘권’의 실감나는 액션은 물론 웅장한 음악까지 어우러져 더욱 특별한 작품으로 완성되었다. 중화권 최고의 액션 장르의 달인 ‘엽위신’ 감독의 탁월한 연출은 물론 각종 무술 대회 1위를 휩쓸 만큼 뛰어난 무술실력으로 최고의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는 액션배우 ‘견자단’과 일본의 석호필이라 불리는 연기파 배우 ‘이케우치 히로유키’가 열연을 펼쳤으며, 80년대부터 홍콩 최고의 액션영화배우이자 살아있는 역사 ‘홍금보’가 무술감독으로 참여해 완벽한 조화를 이룬다. 여기에 <공각기동대>, <데스노트>, 한국 영화 <야수>, <남극일기> 등을 통해 일본 영화음악계의 거장이라 불리는 ‘카와이 켄지’가 음악감독으로 참여해 웅장하고 비장미 넘치는 OST를 완성시키며 가슴 벅찬 감동의 음악을 선사한다. 아시아 최고의 제작진의 의기투합과 열정으로 만들어져 더욱 완성도 높은 작품으로 탄생한 영화 <엽문>. 관객들의 가슴에 영원히 기억될만한 최고의 작품으로 이제 대한민국마저 흥분시킬 것이다.

PRODUCTION NOTE 1.

9개월 간의 무술 수련! 2개월 간의 ‘불산’ 답사와 인물 연구!
견자단, 최고의 열정을 불태우며 실존인물 ‘엽문’으로 완벽하게 변신하다!!

견자단은 <엽문>의 캐스팅 제의를 받자마자 최근 자신의 영화들에서 자주 선보였던 종합격투기(MMA)를 기본으로 한 ‘리얼액션’ 컨셉을 버리고, ‘실전액션’인 ‘영춘권’을 완벽하게 구사하기 위해 시간을 쏟기 시작했다. 그는 엽문의 아들인 ‘엽준’에게 직접 영춘권을 전수받으며 9개월이 넘는 기간 동안 집중적으로 이를 연마했다. 특히, 시간이 날 때마다 엽준에게 엽문의 행적에 대해 듣는 것은 기본이고, 인터넷이나 책 등을 통해 자료를 수집하여 연구했다. 또한 엽준, 엽위신 감독과 함께 생전 엽문이 활동하던 중국 광동의 불산을 2개월여 동안 드나들면서 당시 엽문의 삶과 혼을 직접 체험하는 등 영화를 위한 만반의 준비를 하였다. 뿐만 아니라 실제 엽문과 외모까지 비슷해지기 위해 10kg이나 감량하였으며, 결국 영춘권의 고수들도 감탄할만한 실력을 갖추게 되었다. 이런 그의 노력들은 촬영장에서도 계속되었는데 평소에도 신사답게 말하고, 침착한 자세로 걸으며 물 한잔을 마셔도 엽문이 쓰던 전통 찻잔을 쓰는 등 자신을 1930년대의 엽문으로 완벽하게 변신시켰다. 또한, 도끼를 사용했던 대결 장면을 촬영하던 중 도끼가 얼굴에 스쳐 실명의 위기까지 갔으나 응급처치만 한 채 바로 촬영에 임하는 열정을 보여 스탭들을 놀라게 하기도 했다. 이런 견자단의 준비와 노력 등으로 인해 그의 훌륭한 액션 연기는 스크린 위에서 빛을 발할 수 있었다.

* PRODUCTION NOTE 2.

폐허가 된 창고를 1930년대 공장으로 탈바꿈 시켜라!
대륙의 자존심을 지킨 ‘엽문’처럼 불가능을 가능케 하는 기적을 일으키다!!

<엽문>의 첫 촬영은 상하이 공업지구의 한 창고에서 시작됐다. 이 곳은 영화에서 엽문의 친구가 운영하는 면직공장으로 엽문이 중국인들에게 처음 무술을 가르친 장소이며, 그가 일본군에게 대항하여 민족의 자존심을 건 대결을 신청했던 중요한 촬영지였다. 그러나 촬영에 적합한 분위기의 공장을 찾기 어렵게 되자, 세트가 아닌 실제 공장을 짓기로 결정한다. 그 후, 영화 <엽문>의 미술팀은 기적과 같은 일을 일으키는데, 밤낮을 가리지 않은 3주간의 작업 끝에 폐허가 된 창고를 1930년대의 면직공장으로 완전하게 탈바꿈시킨 것이다. 여기에 아트디렉터인 ‘켄’은 당시 불산은 중국과 서양의 문화가 충돌했던 독특한 지역의 특성을 살려 공장의 기둥과 조명, 의자와 식기류 등에 서양 문화의 요소를 가미하는 등의 디테일도 놓치지 않았다. 또한, 일제강점기의 상황을 감안 건물은 매우 노후하고 낡아 보이도록 하였으며 얼마 되지 않는 참고자료가 전부였음에도 미술팀은 실제로 기계가 작동하는 공장을 만들어냈다. 그곳은 실제로 면 생산이 가능할 정도로 모든 것이 완벽했으며, 이 기막힌 작업을 목격한 <엽문>의 다른 스탭들은 그저 기적이란 말로 밖에 표현할 수 없다며 혀를 내둘렀다. 그것은 마치 민족의 자존심을 지킨 ‘엽문’의 애국심처럼 최고의 작품을 위한 스텝들의 불타는 열정이 있었기에 기적을 가능케 했던 것 같다고 엽위신 감독은 회고한다.

PRODUCTION NOTE 3.

전설적인 10대 1의 대결!
단 한가지 동작에 단 한 명씩만 쓰러뜨려라!
전통 무술 ‘영춘권’에 현대적 액션의 색채를 입히다!!

실제 ‘엽문’이 ‘영춘권’의 고수였기에 영화 속 액션의 대부분은 ‘영춘권’이 차지하고 있다. 기존의 중국 무술 액션영화에서 다뤄왔던 태극권, 취권 등과 같은 무술들은 멋진 액션 장면을 연출해내기 위해 실제보다 동작을 과장하고 리액션을 더 크게할 필요가 있었다. 하지만 영춘권은 공격과 방어가 결합된 직접적이고 실용적인 근접 격투 그 자체다. 특별히 꾸밀 필요가 없기에 인상적이고 극적인 액션의 합을 짜는 것에만 집중하면 되었다. 무술감독 ‘홍금보’는 액션 장면에 영춘권이 지닌 무(武)의 컨셉과 동작 등을 최대한 액션의 합에 반영해 영춘권만의 차별화된 액션을 화면에 담아내려 노력했다. 엽문의 첫 번째 액션 장면에서는 계속되는 점프와 강한 리듬, 매끈하고 큰 동작으로 영춘권의 단순한 매력을 소개했고, 엽문의 전설적인 10대 1의 대결 장면에서는 단 한가지 동작에 한 명씩만을 쓰러뜨리는 모습을 선보이며 영춘권의 특징인 빠른 스피드와 강한 타격감을 확실하게 표현해 냈다. 또한, 일본 가라테 고수와의 마지막 대결에서는 영춘권의 화려한 공수 기술을 유감없이 만끽할 수 있는 최고의 하이라이트를 뽑아냈다. 이로써 아시아 최고의 무술감독 홍금보가 구성한 액션의 합이 견자단의 훌륭한 무술 연기에 녹아 들어 영춘권으로만 표현해낼 수 있는 차별화된 액션 장면들을 스크린 위에 펼쳐낼 수 있었던 것. 이는 무술 본연의 기본기를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최근 액션의 경향을 가미하여 중국 전통 무술 영화가 새롭게 나아가야 할 방향성을 제시하고 있는 것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IMACI soma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