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1.12.31 UFC김동현 부활 성공
  2. 2010.12.25 김동현 UFC 새해 출발 알린다
  3. 2010.05.30 김동현, UFC 신화만드나?
Report/Martial Arts2011.12.31 15:13

재기를 못할 것이라는 세간의 추측과는 다르게 세계 최대의 격투기 대회인 UFC에서 활약하는 김동현(30·부산팀매드·㈜성안세이브)이 재기전에서 승리를 거두고 부활했다.

김동현은 31일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UFC 141’ 웰터급 경기에서 션 피어슨(35·캐나다)을 3라운드 동안 일방적으로 공격해 3-0(30-27 30-27 30-27), 심판전원일치 판정승을 거뒀다.

2008년 5월 한국인 최초로 UFC에 입성해 5연승(1무효) 기록의 김동현은 지난 7월 UFC 132에서 난적 카를로스 콘딧(27·미국)에게 패하는 바람에 동양인 최초 6연승 달성에 실패했다. 당시 경기에서 눈 주위 뼈가 부러지는 안와골절상을 입어 재기 여부가 불투명했었다. 그러나 김동현은 치료와 재활을 거듭한 끝에 5개월 만에 옥타곤에 복귀했고 이번 승리로 부활에 성공했다. 

 

통산 전적은 15승1무1패 1무효.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IMACI somakorea
TAG UFC, 김동현
Report/Martial Arts2010.12.25 21:44
무카스미디어원문보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턴건' 김동현(28, 부산팀매드)이 UFC 5승에 도전한다.

김동현은 내년 1월 2일(한국시간) 미국 라스베가스 MGM그랜드가든에서 열리는 'UFC 125'에서 네이트 디아즈(25, 미국)와 격돌한다.

상대 네이트 디아즈는 UFC리얼리티쇼 'TUF 시즌5' 라이트급에서 우승을 차지한 막강한 실력파다. 최근 열린 'UFC 118'에서 정상급 파이터 마커스 데이비스(36, 미국)를 3회전 서브미션으로 제압하며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뛰어난 주짓수 기술과 변칙적인 복싱 스타에, 근성과 맷집까지 뛰어나다. 전적 12승 5패의 기록 중 단 한번도 KO패를 당한 적이 없다. 반면 레슬링 기술과 불안한 가드가 약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격투 전무들은 지금까지 김동현의 상대 선수 중 수준이 가장 높다고 평가했다.

지난 13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미국으로 갑니다. 마지막 3주 동안 미국에서도 열심히 준비해서 이기고 돌아가겠습니다. 'UFC 125' 지켜봐주세요”라는 글을 남겨 승리를 향한 강한 의지를 피력하기도 했다.

2004년 종합격투계에 데뷔한 김동현은 2008년 한국인 최초로 UFC에 진출했다. 김동현은 제이슨 탄(26,영국), 맷 브라운(28,미국), T.J 그랜트(25,캐나다)를 각각 꺾으며 통산 전적 13전 13승 1무 무패를 기록 중이다. UFC에서만 5전 4승 1무승부를 기록 중이며, 그중 UFC 3차전이었던 카로 파리시안 전은 상대 선수의 약물 복용으로 무효 처리된 바 있다.

-UFC 125 메인경기-

프랭키 에드가 vs 그레이 메이나드(라이트급 타이틀전)
크리스 리벤 vs 브라이언 스텐
브랜든 베라 vs 티아고 실바
네이트 디아즈 vs 김동현
클레이 구이다 vs 고미 타카노리

-언더경기-

마커스 데이비스 vs 제레미 스테펜스
조쉬 그리스피 vs 더스틴 포이리어
필 바로니 vs 브레드 타바레스
마이크 브라운 vs 디에고 누네스
다니엘 로버츠 vs 그렉 소토
제이콥 볼크먼 vs 안토니오 맥키

[무카스 뉴스 = 김현길 기자 / press03@mookas.com]
신고
Posted by IMACI somakorea
TAG UFC, 김동현
Report/Martial Arts2010.05.30 16:5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출처: http://www.ufc.com/


'스턴 건' 김동현(부산팀매드)선수가 UFC 5차전에서 4연승을 이어갔다.  김동현은 30일 미국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종합격투기 UFC114 대회에서 아미르 사돌라와의 경기에서 심판전원 일치 판정승을 거둬 UFC의 몸값을 올렸다. 

1라운드 초반부터 상대에 기선 제압에 나선 김동현은 3라운드 종료까지 일방적인 공격을 펼치며 상대를 압도한 것과  2라운드에서는 사돌라의 목을 감는 테이크다운으로 주도권을 잡았다. 이러하 주도권과 경기내내 특기인 그라운드압박으로 상대를 제압한 것이 결정적인 승리를 안게 해 주었다. 

최종판정은 30-27, 30-27, 30-27 심판전원 일치 3-0으로 김동현이 승리를 차지했다.

부상으로 인해 약 11개월만에 UFC무대에 복귀한 김동현은 이번이 5차전이었다. 2008년 UFC에 진출한 김동현은 상대 선수의 약물 복용으로 무효 처리된 3차전을 제외한 UFC 전적 5전 4승 무패를 기록하고 있다.

김동현은 용인대 유도학과를 졸업하고, 현재 이 대학의 대학원에 재학중으로 문무를 겸비한 이종격투기 선수로 거듭나고 있다.

꾸준한 연습과 상대의 전략분석은 첨단스포츠과학의 힘보다는 김동현선수 스스로 해 나가고 있다. 올림픽종목이나 아시안게임종목이 아니라는 이유로 국내 체육정책에 반영이 안되고 있기때문이다.

그렇다고 프로종목을 정부에서 지원하기는 힘들다. 일단 김동현의 무패행진의 여부는 국내 스폰서 확보에 달려 있다. 골프와 비교는 할 수 없겠지만, 무명의 파이터에서 이제 세계적인 선수로 발돋움하는 김동현의 몸값은 서서히 상승하고 있다. 과연 어느 기업에 스폰서로 나서 줄 지...

김동현의 팬들이 대부분은 젊은층이라는 것을 감안한다면, 젊은층이 고객대상인 기업들의 발빠른 움직임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기도 한다. 지금까지는 국내 중소업체인 무술브랜드 MOOTO나 삼성제약 등이 단발성으로 후원해 왔다. 


UF
C 기사원본 http://www.ufc.com/index.cfm?fa=news.detail&gid=82230
관련기사 http://www.mookas.com/media_view.asp?news_no=11579

신고
Posted by IMACI soma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