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port/Martial Arts2010.06.18 21:0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는 흔히 국내에 난무하고 있는 모든 무예들이 한국의 모태라거나 한국의 전통무예라고 말한다. 뿐만아니라 그 맥락을 우리 민족문화의 고유한 전통성이니 하고 역사속에서 그 뿌리를 찾고 있다.

우리 나라에서 각종 무예가 해방이후 단체들이 조직되고 사회적으로 가치를 인정받으면서 신체단련과 정신수양, 기술의 연마, 그리고 화랑도정신의 앙양 등으로 수련의 목적을 제시해 오고 있다. 심지어 일본에서 전래된 무도역시 화랑도 정신을 뺀 나머지는 일본의 수련목적과 같을뿐, 일본무도의 수련목적과 화랑도정신이라는 그럴싸한 목적을 제시하고 각종 단체들이 창립되고 지금까지 유지하면서 이어져 온데에 대해 놀라움과 허술하기 짝이 없는 짜맞추기식의 무도정책이었음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

대체로 오랜 역사를 가진 민족국가들은 그 민족의 전통사상이 있다. 중국은 인(仁)이나 도(道), 인도는 자비(慈悲), 일본은 신도(神道), 이스라엘의 경우는 시오니즘 등이 그것이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정신은 무엇인가? 1970년대이전에만 해도 화랑도정신을 강조하다가 화랑에 대한 근원이 일본에도 있었다라는 일본의 연구발표가 있으면서 1970년대 박정희정권에서는 화랑도정신이 아닌 충무공정신을 강조하기 시작했다. 그 나라의 민족정신이 한 통치자에 의해 뒤죽박죽되는 경우를 우리는 경험한 것이다.

우리민족의 전통사상에 대해서는 유고, 불교, 도교 등과 같은 외래사상에 기반을 두고 있다고 단정하기는 곤란하다. 한반도라는 작은 땅덩어리에 우리 민족이 공유할 수 있는 사상은 없었겠는가? 과연 우리민족의 원동력 역할을 한 것은 무엇이었는가에 대해 고민해 볼 필요가 있다.

우리 민족은 오랜 옛날부터 한반도라는 땅덩어리에서 그 나름대로의 사유방식이 있었으리라 보여진다. 이러한 환경속에서 나름대로의 고유한 문화가 성립되었고, 그 속에 정신적인 성향이 있었을 것이다. 그 중 하나가 '풍류'인데, 이 풍류에대한 어원은 최치원의 난랑비 서문에 "國有玄妙之道 曰風流"에 나타난다. 이 풍류에 의해 유고, 불교, 도교의 외래사상이 유입되어 융합되면서 한국적 형태의 전통사상이 새롭게 형성된 것이다.

그러나, 개화기에 서구사상이 유입되면서 우리민족의 정신세계는 큰 혼란을 갖게 되었고, 일제의 식민치하가 되면서 그 혼란은 더욱 심화되었다. 여기서 과거 유교, 불교, 도교, 서구사상, 일제의 식민지사상 등이 우리 민족사에 영향을 준 것을 부정하는 것은 아니지만 그 속에서도 풍류라는 ?사상의 맥은 그대로 살아 숨쉬어 왔다는 것 역시 알아야 할 것이다.

우리의 정신사상이 깃든 무도의 이념접목은 반드시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그것은 우리 무예가 우리 문화의 한 분야로 인식되어 오고 있으며, 전통사상의 형성이 한국적인 무도개발에 원동력이 될 것이다. 우선적으로 일본식 무도의 탈피는 떳떳한 한국적 무도의 틀을 만들 수 있으며, 후세에 부끄럽지 않은 한국무도인이 될 것이다.
아직도 일본잔재의 의식속에 무도를 지향하는 많은 사람들은 스스로 부끄러워 해야 할 것이다. 각종 무도대회를 보면, 충무공대회니, 화랑대회니 하는 식의 충무공이나 화랑을 언급하면서 충무공 사상이나 화랑사상을 언급하고 있는지도 의심스럽다.

이글은 2002년 초에 쓴 것으로 기억된다. 고맙게도 보관하고 있지 않았는데, http://cafe.daum.net/kumdo36 고구려검도관 카페에서 이 글을 보관하고 있어 다시 이 곳에 올려 본다. 


신고
Posted by IMACI somakorea
Report/Martial Arts2010.02.06 20:30

무예를 배운다고 하면 대부분 “진짜”라는 대답이 돌아온다. 많은 사람들이 무예를 배우는 것은 ‘각오’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조금의 관심을 가진다면 무예는 휘트니스 센터에서 러닝머신을 뛰는 것보다 오히려 쉬울 수 있다. 게다가 무예는 단지 땀을 흘리는 즐거움 이상의 가치를 얻게 해준다. 이번 주부터 격주 화요일로 서일대 허건식 교수(소마연구소장)의 ‘무예를 만난 사람들’이 연재를 시작한다. '무예계 박사'로 통하는 허 교수의 이번 연재는 무예인은 물론 일반인(무예를 배우지 않은 사람)에게도 무예를 좀더 친숙하게 만들어 주는 계기가 될 것이다. 조금은 특별한 사연을 가진 일반 사람들의 무예도전기, 지금부터 시작한다. -편집자 주-

사극, 2억의 시청자시대

우리 사극(史劇)이 아시아를 중심으로 세계 TV에서 방영되고 있다. 2억의 시청자시대를 눈앞에 두고 있는 사극의 시대가 시작된 것이다.

몇해전 중국 서북부에 위치한 깐수성(甘肅省)을 찾았을 때 통역을 맡았던 그 곳 고등학교 교사의 이야기가 생각난다. 중국의 소수민족 중 가장 인구가 작다는 사라족(撒拉族)이었던 그녀는 당시 <대장금>이 그 곳에서 방영되는 가장 인기 있는 드라마라고 소개했다. 특히 70세가 넘은 노년층들이 사라족의 과거 생활문화와 너무 비슷한 문화를 지녀 흥미롭다는 말을 하기도 했다. 그곳의 종교는 이슬람교였고 사라족의 경우는 우리와 너무 흡사한 외모를 지녔지?그 말을 들은 필자는 묘한 느낌을 얻었다. 그 묘한 느낌은 나중에 기회를 통해 이야기하겠다.

이처럼 우리 사극이 이미 중국의 저 멀리에 보급되고 있고 대한민국에 대한 인식을 변화시키고 있다는 점을 말하고자 한다. 그 만큼 사극(史劇)의 역할도 상투를 틀고 한복 입으면 안되는 상황에 이르렀다. 사극 한 장면 한 장면이 우리 문화를 알리게 되고 그 속에서 대한민국에 대한 새로운 눈을 뜨고 있다.


서라벌화랑 배우 장희웅


배우 장희웅(사진출처 = 장희웅 싸이월드)
<주몽>과 <이산>에 이어 최근 MBC가 특별기획드라마로 25일부터 방영하는 <선덕여왕>(연출 박홍균 김근홍)에도 호위무사에 이어 서라벌 화랑들의 모습이 등장하며 무예를 선보인다. 의상은 어느정도 고증절차를 거쳐 방영된다지만 무예의 경우에는 아직도 연기자들의 능력이나 고증된 실기의 한계로 시대별 구분없이 방영되는 아쉬움이 있다. 이러한 무예의 한계에 대해 문제를 인식하고 있는 젊은 연기자를 만났다.

장희웅(29). 그는 <주몽>과 <이산>에서 호위무사로 등장해 강한 인상을 준 배우다. 그리고 이번 <선덕여왕>에서 서라벌 10화랑중 한명으로 등장해 마상에서 펼치는 무예와 당시 화랑의 모습을 사실적 근거에 의한 무예를 펼쳐 보이고 싶어 하는 젊은 배우다.

볼링청소년국가대표출신으로 한국체육대학교를 졸업 후 고등학교 체육교사 경력이 있는 그가 탤랜트와 뮤지컬배우로서 새로운 인생을 시작한 것은 군대를 제대한 이후다. 사극(史劇)에 대한 애착이 강한 그의 외모는 강한 인상과 귀족풍이다.

그는 지금 1주일에 4일은 속초 영랑호에 있는 화랑도체험장에서 승마와 마상무예를 배우며 몸을 만들고 있다. 마상에서 선보일 연기를 위해 그 곳 사범들과 함께 생활하며 지상무예와 마상무예수련에 혼신을 다하고 있다.

그가 이런 고생을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속내를 물어보니 사극(史劇)에 대한 인식이 서두에서 제시한 필자의 의견과 같았다.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도 보급되고 있는 국내 사극(史劇)의 역할이 우리 문화와 역사를 알리는데 중요한 만큼 연기 하나하나가 소홀히 할 수 없다는 것이다. 특히 화면에 노출되는 장면만을 연습해 드라마에 표출되는 무예가 아닌 무예인으로서 연기자로서 혼신을 다할 때 사극의 가치는 더욱 커 보일 것이라는 의지를 강하게 내비추었다.

그가 하루에 소화해 내야 하는 무예수련시간은 무려 10시간에 이른다. 아침 일찍 마사에 들러 마분을 청소한다. 오전 승마와 기초 마상무예를 배우고, 오후에는 다시 마상무예의 세부동작과 표현방식을 배운다. 그리고 저녁에는 사범들이 가지고 있는 무기별 지상무예를 수련한다.

하면 할수록 어렵고 말의 특성상 예측하지 못할 상황도 접하면서 그는 말과 함께 호흡하고 있다. 승마는 군제대후 배워 기본 승마에는 어려움이 없지만 마상에서 펼치는 무예와 말과 호흡하며 다양한 연기를 펼쳐야 하는 사극의 특성상 항상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다.

연기자의 보이지 않는 이런 노력은 드라마에서 짧은 연기 장면으로 나타난다. 하지만 무예인들은 무예 장면에 대해 유독 관심을 보이듯이 그의 욕심은 올바른 무예 장면으로 무예인들에게 평가받고 싶어한다. 이것이 우리 무예를 왜곡시키지 않고 세계에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다짐한다.


최고의 사극을 위한 무예가 되길


마상무예를 연습중인 장희웅

우리나라 사극이 인기리에 방영되는 이유는 이런 연기자들의 노력들이 하나 둘 모여 좋은 작품으로 시청자들에게 다가선다. 해당 시대를 표현해야 하고 문화를 올바르게 보여야 하는 사극의 특성상 출연진과 제작진 모두의 노력 없이는 성과를 얻기란 힘들다.

최근 사극을 국가 브랜드로 키워야 한다는 여론도 만만치 않다. 이런 가운데 사극에서 펼쳐지는 무예 또한 관심사가 아닐 수 없다. 단순한 흥미위주의 무예가 되어서는 안된다. 그만큼 연기하나하나가 중요하고 무예수련에 깊이가 중요하다.

무엇보다 무예는 한 문화의 몸짓으로 보여 지고 이해된다. 사극에서는 다양한 연기와 문화가 있지만 그 속에서 펼쳐지는 박진감과 긴장감을 유도하는 장면에서는 단연 무예가 단골 메뉴로 등장한다. 과거와 같이 일본도를 들고 등장하는 웃지 못 할 사극들도 많았다. 그러나 지금은 호락호락 대충 넘어가는 장면이 없다. 결국 사극 속에 선보이는 무예는 당시의 몸짓을 선보이는 소중한 기회가 될 수 있다.

이미 많은 무예인들이 보이지 않는 곳에서 열띤 연기를 통해 활동하고 있다. 대부분의 무예인들이 대역을 하거나 단역을 통해 우리에게 좋은 장면을 보이고 있지만 경제적으로는 힘들다고 한다. 무예의 가치에 비해 현실은 너무 안타깝다.

이러한 가운데 젊은 연기자가 무예를 만나 무예의 소중한 가치를 선보이려는 장희웅의 노력이 빛나길 기원해 본다. 또한, 우리 무예가 지속인 국가 브랜드에 긍정적인 기여와 최고의 사극을 만들어가는 가치 지향재가 되길 기대해 본다.

신고
Posted by IMACI soma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