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port/Leisure & Rec.2010.06.20 16:5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월드컵에 대한 언론의 입방아들


한 국가의 대표팀이라면 선수 하나하나의 수준은 비슷비슷하다. 모든 선수가 어떠한 상황에서도 경기에 들어 갈 수 있고 나올 수 있는 수준이라는 말이다.

지금 허정무호에 대한 여론은 마치 선수들이 서열로 나뉘어져 우열에 따른 순서를 기다리는 모습으로 표현되고 있다. 작전에 따라 어떤 선수가 들어가야 하고 나와야 하는 것이 아니라 일단 서열로 들어가 힘들면 교체되는 모습으로 비추어진다. 이것이 아니라면 허감독은 작전이나 전략도 없는 감독이거나, 지금까지의 두경기에서 큰 작전변화없이 경기를 감독한 것밖에 없다는 이야기다. 

언론은 누구는 뭐하고 있는지, 감독한테 찍힌거 아니냐는 식의 표현으로 나이지리아전을 앞두고 입방아를 찧어 대고 있다. 마치 언론이 총감독같기도 하고 경기에 임하는 선수들 같기도 하다. 이런 분위기는 한국팀을 이끌고 있는 단장에서 부터 감독, 심지어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들이 스스로 만들어 낸 일이다. 언론과 국민을 '설득'하고 '설명'하지 못한 책임이 그들에게 있다.

허정무감독은 그동안 학연과 지연에 얽힌 문제에 대해 자유롭지 못하다. 자신은 스스로 아니라 할지라도 그것이 아니라는 사실에 대해 국민이나 언론을 설득하지 못했고, 설명하지 못했다. 이러다 보니 경기가 지고나면 모든 화살은 허감독의 과거사까지 동원돼 평가를 받는다.

한국대표팀에 선발된 선수들은 모두가 평등하다. 다양한 작전을 구사할 수 있는 작전요원들이다. 서열이나 실력의 순으로 구성되었다면 한두가지 작전밖에 없는 불행한 함정이다. 한 두 작전가지고 월드컵에서는 통하지 않는다는 것은 누구나 잘 알고 있다. 다른 나라의 감독들은 그냥 멍하지 동네축구구경하고 있듯이 놀고만 있지 않기때문이다.

이번 나이지리아전은 허정무호의 어느때보다 더 많은 전투력을 평가받는다. 패했을 경우 누구하나 감싸줄 사람도, 언론도 없다. 이미 언론들은 너무 많은 상황을 풀어놓았고, 허정무호에 대해 다양한 평가를 하고 있다. 

허정무호의 숨겨둔 병기를 보여줄 때다. 뭐가 있을듯 하다는 국민들의 작은 바램이 사실이라는 것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 
신고
Posted by IMACI somakorea
Report/Leisure & Rec.2010.06.18 17:1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르헨티나전에서 예상외로 큰 점수차로 패했다.
이기면 좋다. 그렇다고 졌다고 그리 뭐라하지 않는다. 단, 선수들이 경기를 풀지 못하는 상황에서 감독의 진가는 빛을 보인다. 그러나 이 경기는 그렇지 못했다.

모두가 이겼으면 하는 기대도 있는 반면에 대부분의 팬들은 우리 선수들의 멋진 경기장면을 보고 싶어 한다.

그런데 아르헨티나전은 속수무책인 모습으로 팬들을 실망케 했다.

"이것이 한국팀이구나"하며 스스로 이해하려 하고 선수들 사기가 떨어질까 우려돼 "괜찮다"며 외쳤다. 우리가 패하자, 다시 그리스와 나이지리아 경기를 보며, "경우의 수"를 봐가면서 응원하는 모습이 밤늦도록 계속됐다.

우리 국민들은 승패를 떠나 우리 선수들이 세계적인 선수들과 맞겨루는 모습을 보고 싶어 한다. 꼭꼭 숨겨둔 선수들 얼굴과 경기장면을 보고 싶어하고, 경기가 풀리지 않아 인상을 쓰고 있는 선수들을 쉬게하고픈 마음이 가득하다.

그런데 이번 경기는 또다시 "허무 감독"이라는 이야기가 들릴정도로 감독의 자질론이 제기되었다.

허감독의 가장 큰문제는 감독으로서의 전략변화가 없었다는 점이다. 이미 우리 국민들은 웬만한 축구상식은 알아가고 있다. 누구나 경기를 보면서 죽일놈 살릴놈 하기전에 무엇이 문제인지를 파악하며 이야기한다. 많은 사람들이 감독의 전략때문이 아닌 선수들 스스로 뛰고 있는 것 같다는 이야기를 했다. 다시 히딩크와 비교하며 국내파 감독의 자질론이 부각된 것이다.

허감독의 문제를 부상시키면 자칫 대표팀의 사기가 저하될까 두려워 팬들은 마지막 경기를 지켜보자는 입장이다. 말하고 싶지만 말하지 않고 참고 있는 팬들 앞에 허감독역시 상당히 부담스러울 것이다.

이제 나이지리아전은 반드시 이겨야 안전하게 16강 고지에 갈 수 있다는 부담은 있다. 하지만 그보다 더 큰 팬들의 기쁨은 감독의 훌륭한 전략과 선수들의 멋진 경기를 보고 싶어한다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된다.

우리선수가 골을 넣었을때 허감독이 팔짝팔짝 뛰듯이 우리 국민들은 몇배 팔짝팔짝 뛸 수 있다. 팬들에게 외면 당하지 않는 감독과 대한민국 선수들이 되었으면 한다.

우리 국민은 인터넷상 최고의 예언자가 2:1로 우리가 나이지리아를 이긴다고 세번째 예언을 한 것에 대해 기대하고 있다. 예언자는 그리스전에도 2:0, 아르헨티나와 1:4를 예언 했었다.

얼마나 못믿으면 우리 국민들이 "경우의 수"와 "예언"을 믿어가면서까지 응원해야 하는가. 그  이유에 대해 축구관계자들은 또한번 깊이 반성해야 할 것이다.  
신고
Posted by IMACI somakorea
Report/Leisure & Rec.2010.06.17 14:03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아일보 1986년 6월3일자 9면

1986년 6월 당시 우리나라와 아르헨티나의 경기에서 허정무선수가 마라도나의 왼쪽 무릎을 가격하는 장면이다. 엄살이 많은 마라도나의 모습이 그대로 보인다. 이들은 2010 남아공월드컵에서 양팀 감독의 위치로 다시 격돌한다. 지금 상황으로도 허정무감독이 더 셀것 같다.

마라도나는 아르헨티나 현지 언론에서 메시를 잡을 수 있는 한국팀의 전략은 태권축구라고 비아냥거리고 있다. 하지만 메시가 이 장면을 본다면, 자신의 감독이 15년전 한방 두들겨 맞았다는 사실을 안다면 심리적으로 엄청난 부담을 느낄 것이다.


신고
Posted by IMACI somakorea
Report/Leisure & Rec.2010.04.30 11:39
사용자 삽입 이미지

30일 오전 11시 서울 청담동 플래툰 쿤스트할레 예비 엔트리 30명 발표.
공격 : 박주영 안정환 이동국 이근호 이승렬
미드필드 : 박지성 이청용 기성용 구자철 김재성 염기훈 조원희 김보경, 신형민
수비 : 곽태휘 조용형 이정수 강민수 김형일 오범석 이영표 김동진 차두리 황재원
골키퍼 : 이운재 정성룡 김영광

허정무 감독은 남은 기간 동안 선수들의 컨디션 및 기량을 점검한 뒤 월드컵 개막 10일 전인 6월 1일 최종 엔트리를 발표할 예정.

신고

'Report > Leisure & Rec.' 카테고리의 다른 글

LPGA 블래스버그 사망  (0) 2010.05.11
5월의 눈꽃축제가 열린다  (0) 2010.04.30
월드컵 예비선수 30명 발표  (0) 2010.04.30
전국체전 대개혁 이루어지나?  (0) 2010.04.12
대한빙상연맹 특정감사결과  (0) 2010.04.12
조선체육회 창립서  (0) 2010.04.12
Posted by IMACI soma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