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술단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5.31 무술인들 스스로 떳떳한가?
Reports2010.05.31 12:42

저마다 전통이라고 말하는 무술들을 언론들은 검증없이 내 보낸다. 이러한 보도는 언론을 믿는, 무술에 대해 잘 모르는 예비수련생들에게 사실처럼 다가선다. 이와더불어 가장 도덕성과 윤리성을 지녀야 할 무술인들 스스로가 언론앞에 확실치 않은 말들을 내뱉어 기자들도 바보로 만드는 경우도 많다. 

많은 무술들은 전통을 표방하면서 삼국시대와 <무예도보통지>를 들먹인다. 삼국시대에 살아보지도 않은 사람들이고, <무예도보통지>를 보며 대충 흉내 낸 것을 마치 집안대대로 내려오는 전수집안인냥 합리화해 자신들의 족보와 무술사를 왜곡하는 경우도 있다.

이런 왜곡된 사실속에서 예비수련생이나 어린수련생들의 학부모들은 광고전단지나 신문기사를 믿고 수련공간인 도장을 선택해 피해자(?)를 양성하기도 한다.

대부분의 무술들은 과학적으로 검증되지 않은 것이 많다. 무술이 지니고 있는 깊이와 효과에 대해 알지 못하는 수련생들은 도장에서 시키는데로 수련할 뿐이고, 그것이 몸에 좋은지 나쁜지도 모르고 스스로 몸을 맡긴다.

우리 무술계의 가장 큰 맹점은 이러한 문제를 안고 건강을 담보로 수련할 수 있느냐에 대한 과학적인 답변이 미흡하다는 사실이다. 실제 스트레칭정도만 해도 안하는 것보다 관절이나 근육을 사용함으로써 효과적인 것은 분명하다. 하지만 몸을 혹사시킬정도로 과격한 무술의 동작들이 검증되지 않은 지도자에 의해 교육되고 있는 현실은 앞으로 10년 20년 동안 수련뒤 '건강'을 담보할 수 있느냐 없느냐는 누구도 알 수 없다.

무술에 대한 검증은 두가지의 경우가 많다. '전통'이라는 시간적 상황에서 자연 체득되고 변용된 무술들의 경우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고 있다는 부분과, 다른 하나는 첨단 장비를 이용한 현대식(?) 검증절차일 것이다. 왜 몸이 이롭고 해로운지, 어떤 방법으로 해야 하는지, 몸이 어떻게 변하는지는 우리가 먹는 음식과 다를 바 없다.

<전통무예진흥법>의 시행을 앞두고 정부는 갈등을 하는 모습도 여기에 있다. 400여개에 이르는 단체들중에 도장현황을 제대로 갖추고 있는 협회가 몇 안된다는 것이다. 또, 신생무예들이 10년, 20년정도로 그 무술체계가 건강을 위해 정당한 것이냐, 과학적이냐 라는 의문을 가지고 있다. 비슷비슷한 동작과 기술들로 구성되었는데도 불구하고 명칭이나 협회가 달리 운영되고 있다. 한 협회에서 파생된 것이 분명한데도 불구하고 서로 다른 무술이라고 주장하고 있다는데 있다. 이렇게 혼란스러운 단체들의 특성을 놓고 어느단체는 지원하고 어느 단체는 지원하지 않는다는 형평성 문제도 있다. 그렇다고 유사무술단체들의 헤메모니 싸움에 정부가 정비를 한다고 개입하거나 나설 수 도 없다. 

<전통무예진흥법>. 어느나라에도 없는 우리 무술인들에게는 소중한 법이 제정되어 시행된다. 이러한 제도적 기반은 앞으로 한국무예의 발전에 큰 교두보역할을 할 것이며, 무술인들역시 그동안 소외되었던 환경에서 관심의 대상으로 전환될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상황에서 무엇보다 무술인들이 스스로 자신들에게 떳떳해져야 한다. 그리고 수련생들에게 떳떳해야 하고, 무술계의 도덕과 윤리문제에도 떳떳해야 한다. 이와더불어 이에 대한 객관적인 시스템구축은 정부가 법을 집행하는 기관으로서 당연히 만들것으로 예상된다.

신고
Posted by IMACI soma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