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산아웃도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11.02 브랜드등산하려면 160만원
Report/Leisure & Rec.2011.11.02 23:01


유명 아웃도어 브랜드로 `머리부터 발끝까지' 등산에 필요한 기본 복장을 갖추는 데 평균 160만 원 정도 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생산원가의 4∼5배에 달하는 가격대로 수억원에 달하는 모델료 등 과도한 마케팅 비용이 가격 거품의 주요 원인이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시장 점유율 5% 이상 아웃도어 브랜드 상위 8개사를 기준으로 시판 중인 제품의 백화점 가격을 조사한 결과, 기본 착장 비용이 평균 161만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전문가들은 등산에 필요한 기본착장 아이템으로 재킷, 내피, 티셔츠, 바지, 신발, 배낭, 장갑, 모자, 스틱 등을 꼽았다. 백화점과 개별 브랜드 가두 매장의 제품가격은 대부분 동일한 수준이다.

주요 브랜드 가운데 가장 비싼 곳은 블랙야크로 총 187만원이 들었으며 코오롱스포츠가 177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가장 싼 곳은 네파로 136만원이 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가장 비싼 브랜드와 싼 곳의 가격차는 51만원이었다. 아웃도어 시장 점유율 1위인 노스페이스는 평균 165만원이 들었다.

기본 착장비용 중 재킷가격이 평균 47만원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블랙야크는 재킷 가격이 평균 58만원으로 가장 비쌌고, 콜롬비아는 평균 28만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비슷한 기능을 가진 재킷이지만 브랜드에 따라 평균 30만원의 가격 차이를 보였다. 이밖에 품목별로는 △티셔츠 13만원 △바지 21만원 △가방 15만원(30리터 기준) △신발 20만원 △장갑 5만원 △모자 6만원 △스틱 15만원(1쌍) 등의 평균 비용이 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웃도어 거품 '주역' 고어텍스, 타 원단 비해 3~4배 비싸= 전문가들은 아웃도어 브랜드에 가격 거품이 낀 원인으로 우선 대부분 브랜드가 원단으로 쓰는 고어텍스의 가격이 비싼 점을 꼽았다. 섬유업계 한 전문가는 "고어텍스 원단은 다른 원단에 비해 3~4배 정도 가격이 비싸다"며 "(고어텍스의)고가 비용 탓에 자체 소재를 개발해 사용하는 업체도 늘고 있다"고 말했다. 컬럼비아의 경우 고어텍스 소재 대신에 자체 개발한 신소재를 적용, 재킷가격이 가장 저렴했고 이에 따라 전체 착장비용도 낮은 편에 속했다.

이와 함께 각 브랜드의 '고가 마케팅'도 비싼 가격에 한 몫을 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패션업계 한 관계자는 "상위 메이저 업체가 전체 70~80%의 점유율을 형성하며 전체 아웃도어 제품군의 가격을 끌어올리고 있다"며 "이들 업체들은 광고 등 마케팅비용에 많은 돈을 쏟아 붇고 있으며 이것이 고스란히 소비자의 부담으로 돌아가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실제로 원빈, 조인성, 이승기, 장혁등 내노라 하는 스타들이 모두 아웃도어 모델로 활동하고 있다. 광고업계 한 관계자는 “코오롱스포츠의 모델 이승기는 7억~8억원, 이민정은 4억~5억원선”이라며 “K2의 원빈, 블랙야크의 조인성, 네파의 2PM, 아이더의 이민호등도 7억원대의 모델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다른 패션업체 관계자는 "경쟁이 치열해지다보니 아웃도어 브랜드들이 앞다퉈 (방송)황금시간대에 광고를 하기 때문에 다른 복종에 비해 광고비도 많이 나간다”고 설명했다.

◇160만원 가격에 원가 30만∼40만원=아웃도어는 꼭 비싸야 할까. 전문가들은 최신 디자인이나 유명 메이커만을 고집하지 않는다면 홈쇼핑이나 아울렛매장, 온라인 전문 쇼핑몰 등에서 비슷한 기능의 제품을 절반 가격에 구매 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유통업계 한 관계자는 "아웃도어 유명브랜드는 소재값, 광고비 등 마케팅비를 감안해 보통 (생산)원가의 4~5배 정도의 가격으로 소비자가격을 책정한다”고 말했다. 평균 구매가 161만원 기준으로 환산하면 원가는 30만∼40만원에 불과하단 설명이다. 이 관계자는 이어 "홈쇼핑은 원가의 2.5배 정도에서 가격을 책정하고, 아웃도어 전문온라인몰은 1~2년 재고분을 절반 값에 매입해 가격이 내려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른 섬유업계 전문가는 "홈쇼핑 등에서 파는 제품은 대부분 고가의 고어텍스를 사용하지 않고 대신 동일한 기능을 가진 원단을 써서 가격 거품을 빼고 있다"며 ""한 달에 한번 산에 오르는 등산 인구가 국내에서 1800만 명 정도인데 그중 고기능성 제품이 필요한 수준은 약 10만 명 정도로 전체 등산인구의 0.6% 정도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자신의 라이프스타일이나 운동스타일등을 고려한 현명한 소비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업계는 올 전체 아웃도어 시장이 전년 동기 대비 28% 성장한 4조 10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2008년 이후 연평균 20% 이상 성장하고 있는데, 내년에도 20% 후반대의 성장 추세를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출처 : 머니투데이
원본보기 http://news.mt.co.kr/mtview.php?no=2011110114304255966&cast=1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IMACI somakorea